위기의 지구 지구촌 위기를 알리는 정직한 목소리

뉴스한국
북한 길주서 규모 2.5 지진 발생…기상청, "6차 핵실험 유발지진"y
사회

북한 길주서 규모 2.5 지진 발생…기상청, "6차 핵실험 유발지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02 17:20:34 | 수정 : 2017-12-05 09:46:3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핵실험 장소 북동쪽 약 2.7km 지점"
북한 길주에서 규모 2.5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 제공)
6차 핵실험 영향으로 2일 오전 북한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 43분 발표에서 "오전 7시 45분 56초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43km 지역에서 규모 2.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진이 발생한 진앙이 지표면에서 얼마나 깊은지는 발표하지 않았다.

기상청은 이날 발생한 지진을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공동으로 분석했다며 자연지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6차 북한 핵실험으로 발생한 유발지진으로 추정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올해 9월 3일 오후 12시 30분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북부 핵시험장에서 6차 핵실험을 단행했다. 핵실험 당시 기상청은 풍계리 인근에서 인공지진으로 추정하는 규모 5.7의 지진파를 감지했는데, 이는 5차 핵실험의 5~6배에 달하는 규모였다. 이에 반해 당시 일본 기상청은 규모 6.1, 미국 지질조사소와 중국 지진국은 규모 6.3으로 관측해 우리 기상청보다 핵실험 강도를 더욱 높게 평가했다.

기상청은 이날 길주에서 발생한 규모 2.5 지진 진원이 6차 핵실험 장소에서 북동쪽으로 약 2.7km 떨어진 곳이라고 덧붙였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많이 본 뉴스

종합정치경제연예

위기속 한반도

이전다음

北, 열병식 수위 조절 했나…日 언론 "한미 분열 조장...
北, 열병식 수위 조절 했나…日 언론 "한미 분열 조장...
상호 : (주)뉴스한국    제호 : 뉴스한국닷컴    발행인/편집인 : 이길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길성    사업자등록번호 : 129-81-75892    등록번호 : 서울, 아01899   
발행일 : 2004년 11월 1일    등록일 : 2007년 9월 17일    주소 : (우) 05718 서울특별시 송파구 송파대로28길 24, 1601호   
대표전화 : 02-566-2116    팩스 : 02-569-2114    E-mail : web@newshankuk.com
뉴스한국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c) NewsHankuk.com,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