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공천헌금 파문 현영희 제명 확정
정치

새누리, 공천헌금 파문 현영희 제명 확정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7 12:01:52 | 수정 : 2012-08-20 14:11:4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만장일치로 첫 현역 의원 제명..의석수 148석으로 줄어
현영희 무소속으로 의원직은 계속 유지
공천헌금 제공 혐의를 받고 있는 새누리당 현영희 의원이 17일 오전 부산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두하고 있다.(부산=연합뉴스)

새누리당은 17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4ㆍ11 총선' 공천헌금 파문의 당사자인 현영희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의결했다.

제명안은 이날 의총에 참석한 의원 120명 전원의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현행 당헌ㆍ당규상 현역의원 제명안은 재적의원 3분의 2(149명중 100명) 이상의 찬성으로 통과된다.

홍일표 대변인은 의총 결과 브리핑에서 "의총에 120명이 참석해 만장일치로 제명안을 의결했다"면서 "현 의원은 오늘 제명 결정으로 당원 자격을 상실하게 됐다"고 밝혔다.

새누리당이 19대 국회 들어 현역의원을 제명처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제수 성추행 의혹을 받아온 김형태(경북 포항 남ㆍ울릉) 의원과 논문표절 의혹을 받은 문대성(부산 사하갑) 의원은 지난 4월 제명에 앞서 새누리당을 자진탈당했다.

새누리당이 전날 현기환 전 의원을 최고위 의결로 제명한 데 이어 이날 현영희 의원을 제명처리한 것은 현 상황을 그대로 방치할 경우 여론이 더욱 악화되면서 대선이 더욱 힘들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 모두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고, 검찰 수사 결과도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의혹 제기 자체만으로 당이 큰 상처를 입은 만큼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의견이 당 안팎에서 제기돼 왔다.

유력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수사)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시비 자체가 일어난 것에 대해 국민께 송구스럽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도 "현 의원 제명안을 의결하면서 새누리당 국회의원들은 무겁고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 국민과 당원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한 마음"이라면서 "검찰수사를 통해 혐의의 유무 등 실체적 진실이 명백히 규명되기를 바라며, 앞으로 부정과 비리를 단호히 척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공천시스템과 정치자금법 개혁을 통해 비리의 소지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고 덧붙였다.

현 의원 제명으로 새누리당 의석수는 148석으로 줄었다. 새누리당은 지난 4월 총선에서 152석을 얻었으나 김형태 문대성 의원의 탈당에 이어 강창희 의원이 국회의장에 선출되면서 당적을 버려 149석이 됐었다.

한편 비례대표인 현 의원은 제명 조치와 관계없이 무소속으로 의원직은 계속 유지하게 된다. (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에이핑크 정은지 ‘가수-연기-예능’ 트리플 크라운 도전
에이핑크로 데뷔 후 가요계 요정으로 등극하며 대세돌 반열에 오른...
걸그룹 ‘헬로비너스’ 팀 재정비 후 활동 지속
걸그룹 '헬로비너스'가 전격 팀 재정비에 들어간다고 공식 발표했...
레이디제인, 기상 캐스터로 깜짝 변신 화제
지난 30일 발매된 태완의 8년만의 새 미니앨범 타이틀곡 ‘굿모...
공효진, 제3의 남자와 다정…조인성의 반응은?
조인성과 하룻밤을 보낸 공효진에게 또 다른 남자가 등장했다. L...
[기자수첩] 개그맨, 목사, 남편 그리고 가정폭력
개그맨 출신 목사 서세원이 아내 서정희를 폭행하는 장면이 방송을...
라이베리아,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막아라” 국경 폐쇄
치사율 90% 달하는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으로 아프리카 전역에 ...
조선의 역사를 바꾼 위대한 전쟁 '명량’
무적의 조선수군이 패했다. 왜놈의 계략에 말려든 조선수군은 거제...
류현진, SF전 6이닝 3실점…시즌 12승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숙적'...
안타까운 고2 반장의 '침착함'…승무원은 '허둥지둥'
세월호 침몰 당시 단원고의 한 학급 반장이 침착한 대응으로 친구...
2020년 폭염 30일 지속되면 1만 여 명 ‘사망’
곳곳에서 마치 시한폭탄이라도 설치된 듯 시내버스의 타이어가 연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