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공천헌금 파문 현영희 제명 확정
사회일반

새누리, 공천헌금 파문 현영희 제명 확정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7 12:01:52 | 수정 : 2012-08-20 14:11:4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만장일치로 첫 현역 의원 제명..의석수 148석으로 줄어
현영희 무소속으로 의원직은 계속 유지
공천헌금 제공 혐의를 받고 있는 새누리당 현영희 의원이 17일 오전 부산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두하고 있다.(부산=연합뉴스)

새누리당은 17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4ㆍ11 총선' 공천헌금 파문의 당사자인 현영희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의결했다.

제명안은 이날 의총에 참석한 의원 120명 전원의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현행 당헌ㆍ당규상 현역의원 제명안은 재적의원 3분의 2(149명중 100명) 이상의 찬성으로 통과된다.

홍일표 대변인은 의총 결과 브리핑에서 "의총에 120명이 참석해 만장일치로 제명안을 의결했다"면서 "현 의원은 오늘 제명 결정으로 당원 자격을 상실하게 됐다"고 밝혔다.

새누리당이 19대 국회 들어 현역의원을 제명처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제수 성추행 의혹을 받아온 김형태(경북 포항 남ㆍ울릉) 의원과 논문표절 의혹을 받은 문대성(부산 사하갑) 의원은 지난 4월 제명에 앞서 새누리당을 자진탈당했다.

새누리당이 전날 현기환 전 의원을 최고위 의결로 제명한 데 이어 이날 현영희 의원을 제명처리한 것은 현 상황을 그대로 방치할 경우 여론이 더욱 악화되면서 대선이 더욱 힘들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 모두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고, 검찰 수사 결과도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의혹 제기 자체만으로 당이 큰 상처를 입은 만큼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의견이 당 안팎에서 제기돼 왔다.

유력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수사)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시비 자체가 일어난 것에 대해 국민께 송구스럽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도 "현 의원 제명안을 의결하면서 새누리당 국회의원들은 무겁고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 국민과 당원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한 마음"이라면서 "검찰수사를 통해 혐의의 유무 등 실체적 진실이 명백히 규명되기를 바라며, 앞으로 부정과 비리를 단호히 척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공천시스템과 정치자금법 개혁을 통해 비리의 소지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고 덧붙였다.

현 의원 제명으로 새누리당 의석수는 148석으로 줄었다. 새누리당은 지난 4월 총선에서 152석을 얻었으나 김형태 문대성 의원의 탈당에 이어 강창희 의원이 국회의장에 선출되면서 당적을 버려 149석이 됐었다.

한편 비례대표인 현 의원은 제명 조치와 관계없이 무소속으로 의원직은 계속 유지하게 된다. (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안산 대부도 토막시신 사건 새 국면…경찰, 제보전단 수정 배포
경기도 안산 대부도에서 발생한 토막시신 사건과 관련해 안산단원경...
옥시 영국 본사, 홈페이지에 사과문 게재…피해자들 영국 항의 방문
가습기 살균제로 전대미문의 피해를 양산한 옥시레킷벤키저(RB코리...
포항서 해병대 자주포 추락…2명 사망·5명 부상
25일 오전 15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길등재 인근에서 해병대 ...
여수에서 무궁화호 탈선…1명 숨지고 8명 부상
서울 용산에서 출발한 여수 엑스포행 무궁화호 열차가 탈선해 1명...
'혹성탈출' 시저? 일본 동물원 탈출한 침팬지 포획
이 장면만 보면 마치 영화 '혹성탈출:반격의 서막'에 나오는 침...
'경비원 폭행' 정우현 회장, 경찰 출석…"잘못했습니다"
경비원 폭행 혐의로 경찰이 불구속 입건한 정우현 MPK(미스터피...
北 또 저급한 욕설 논평 "숨통을 하루빨리"…정부, 강력 경고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을 가리켜 저급한 욕설 논평을 내자 우리 정...
2개월 된 딸 운다고 뺨 때리고 할퀴고 팔 잡아당겨 탈구까지
인천지방검찰청 부천지청은 생후 2개월 된 딸을 상습적으로 학대하...
'경비원 폭행' 정우현 회장, 공식 사과 “통감하고 반성”
자신이 아직 나가지 않았는데 건물 문을 잠갔다는 이유로 경비원을...
“한반도에서 핵전쟁 일어날 가능성 충분”
러시아 외무부 핵분야 고위 인사가 한반도의 핵전쟁 가능성이 충분...
30대 女, 관악경찰서 경찰관들에게 염산 뿌려…1명 얼굴 부상
4일 오전 30대 여성이 서울 관악경찰서 경찰관들에게 염산을 뿌...
교통사고 위기에 처한 어린이 구한 태권도사범, 감사장 받았다
이갑수 대구달서경찰서장이 지난달 28일 어린이를 구한 태권도 사...
말다툼하다 흉기로 남편 살해한 부인 현장에서 붙잡혀
대구달서경찰서가 1일 오전 달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을 흉기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