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부동층과 2040세대 아우르는 중도가 비법"
사회일반

이혜훈 "부동층과 2040세대 아우르는 중도가 비법"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22 09:56:11 | 수정 : 2012-09-10 09:49:4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경제정책, 서민들의 실질적 삶의 질 개선해야
새누리당 이혜훈 최고위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재벌총수에게 면죄부를 주는 잘못된 관행을 끊지 않으면 불법부당 행위를 근절하기는 낙타가 바늘구멍 들어가기보다 어려울 것"이라고 발언하고 있다.(연합)
이혜훈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박근혜 대선후보에게 승리의 키워드로 ‘중도’를 제안했다. 이유로는 부동층과 수도권 2040세대들이 중도를 선호한다고 것이다.

22일 SBS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점>에 출연한 이 최고위원은 “박근혜 후보가 대선에서 이기려면 중도.보수 모두를 붙잡아야 하지만 정책은 중도를 향해 나아가는 것이 맞다”며 “부동층이거나 수도권 2040세대들이 많은 중도는 정책에 따라 움직인다”고 밝혔다.

이어 정책에 대한 부분에서는 “정책은 서민경제를 챙기고 경제민주화를 통해 서민들의 실질적인 삶을 나아지게 하는 부분에 방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하며 “보수들은 정책이 달라서 화합이 안 된다기보다 인간적인 스킨십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당내 경제민주화 실천모임 소속으로 친박계 ‘경제통’으로 불리는 이 최고위원은 계속해서 “박 후보가 구체적인 재벌 사안에 대해 찬성할지 반대할지에 대해서는 아직 지켜보고 있다”며 “재벌개혁을 하지 않으면 우리 경제가 무지하게 어렵다. 재벌이 성장의 열매를 독식하는 부분을 해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개혁적인 경제정책에 힘을 실어줄 외부인사 영입에 대해서는 “이미 당내 의원 위주로도 충분히 개혁적인 목소리를 내는 사람이 수십 명 있다”고 답변했다.

한편 김무성 전 의원, 정몽준ㆍ이재오 의원의 영입론에 대해서는 “끌어올 수 있는 모든 분들을 다 모셔야 한다”고 조언했다.


조웅규 기자[gyu@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구 건설사대표 살인사건, "무시해서 죽였다"는 말은 변명
대구수성경찰서는 건설업체 대표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다시는 한국의 여성으로 태어나고 싶지 않다"
17일 새벽 서울 서초구 △△주점 건물 2층 화장실에서 김 모(...
법원, 강남 묻지마 살인사건 피의자 구속영장 발부
법원이 일명 '강남 묻지마 살인사건' 피의자 김 모(34·남)...
14명 사망 세퓨, 덴마크 원료썼다더니…"중국산 유해물질 수입" 의혹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과 관려한 정부 1·2차 조사에서 ...
동원마일드참치 당분간 못 본다…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남 목포에 있는 식품제조·가공업체 삼진물산...
엽기적인 대부도 살인사건, 30대 동거남 범행 자백 "무시당했다"
경기도 안산 대부도에서 발생한 토막살인사건은 피해자와 함께 동거...
안산 대부도 토막시신 사건 새 국면…경찰, 제보전단 수정 배포
경기도 안산 대부도에서 발생한 토막시신 사건과 관련해 안산단원경...
옥시 영국 본사, 홈페이지에 사과문 게재…피해자 영국 항의 방문
가습기 살균제로 전대미문의 피해를 양산한 옥시레킷벤키저(RB코리...
포항서 해병대 자주포 추락…2명 사망·5명 부상
25일 오전 15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길등재 인근에서 해병대 ...
여수에서 무궁화호 탈선…1명 숨지고 8명 부상
서울 용산에서 출발한 여수 엑스포행 무궁화호 열차가 탈선해 1명...
'혹성탈출' 시저? 일본 동물원 탈출한 침팬지 포획
이 장면만 보면 마치 영화 '혹성탈출:반격의 서막'에 나오는 침...
'경비원 폭행' 정우현 회장, 경찰 출석…"잘못했습니다"
경비원 폭행 혐의로 경찰이 불구속 입건한 정우현 MPK(미스터피...
北 또 저급한 욕설 논평 "숨통을 하루빨리"…정부, 강력 경고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을 가리켜 저급한 욕설 논평을 내자 우리 정...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