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인혁당 두 가지 판결” 발언 파문 확산
정치

박근혜, “인혁당 두 가지 판결” 발언 파문 확산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11 09:36:19 | 수정 : 2012-09-11 10:43:5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사법질서 무시” “황제적 발언” “민주당서 날선 공세 쏟아내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가 10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황우여 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본회의 참석에 앞서 이날 박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이날로 대선 D-100일을 맞은 데 대해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해야죠"라고 밝혔다. (연합)
새누리당 대선후보인 박근혜 후보가 지난 10일 인혁당 사건과 관련해 한 말로 인해 정치권으로부터 십자포화를 맞고 있다. 박 후보의 역사인식이 심각한 문제가 있고 황제적인 관점에서 대한민국 사법체계를 바라보고 있다는 등 비난의 강도가 상당히 세다.

박 후보는 지난 10일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새누리당 대선후보 자격으로 출연했다. 간단한 세간의 평가를 시작으로 최근 불거진 안철수 불출마 종용사태가 도마 위에 올랐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딸로써 피할 수 없는 5.16과 유신체제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박 후보는 사회자의 질문에 직설적으로 답변하는 대신 ‘역사의 판단에 맡길 것’ ‘국민의 몫’이라는 식의 우회로를 택했다.

인혁당 사건 피해자에게 사과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대법원 판결이 두 가지로 나오지 않았느냐”고 말하며, “그래서 그 부분에 대해서도 앞으로의 판단에 맡겨야 되지 않겠는가. 그런 답을 제가 한 번 한 적이 있다”고 갈음했다. 과거의 발언에서 더 진전한 것이 없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똑같은 대법원에서 다른 판단이 나왔다”고 답했다.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통합당 의원총회에서 박지원 원내대표는 박 후보의 이같은 발언을 정면으로 지적하며 비난했다. 그는 “박근혜 후보가 참 편리한 생각을 갖고 세상을 산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입을 열며 ‘인혁당 두 개의 판결’ 발언을 언급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 누구나 최종판결을 존중하는데 엄연히 인혁당 판결은 2007년 1월 무죄판결이 최종판결”이라고 강조하며, “박 후보가 얼마나 사법부를 무시하는가, 얼마나 황제적 발언인가를 우리는 규탄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10일 박 후보가 라디오에 출연한 직후 정성호 민주당 대변인은 “박근혜 후보의 유신에 대한 역사부정은 자기부정”이라고 일갈하며, 박 후보가 역사왜곡에 이어 판결왜곡을 서슴지 않았다고 공세를 퍼부었다.

정 대변인은 “인혁당 사건은 2002년 의문사위와 2005년 과거사위를 통해 정보기관이 날조한 ‘박정희식 공작정치’의 산물이었음이 규명되고, 2007년 재심에서 무죄와 국가배상이 선고되고 사법부가 사죄까지 한 일이다”고 지적하며, “말로는 법질서를 세우자며 위헌적인 유신을 옹호하고, 국민통합을 말하며 사법적 판단까지 부정하는 사람이 과연 대통령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조웅규 기자[gyu@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TODAY 뉴스

더보기

경찰 음주수사의 길잡이, '음주운전수사론' 발간
음주단속부터 교통사고조사, 검찰송치 후 법원판결에 이르기까지 음주운전 수사의 쟁점 사례들을 연구한 책자가 발간돼 음주운전수사의 길잡이가 되어줄 전망이다. 경찰교육은원 24일 이 같은 내용의 '음주운전수사론'책자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책자에는 음주운전과 관련된 모든 수사요령들과 일선 교통사고 수사 현장에서 궁금해하는 내용들을 사례별로 묶어 정리했다. 특히 시동을 켜고 자동차 기어만 조작해도 음주운전이 성립되는지, 음주측전 전 꼭 맑은 물로 입안을 헹궈야 하는지 등의 여부와 신호대기 중 잠든 음주운전자, 호흡측정 후 상당시간 경과해 채혈을 요구하는 운전자, 음주단속을 피해 차량을 두고 도주한 운전자 등 다양한 현장사례들을 중심으로 수사의 해법을 제시한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