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자칭궈, "중국이 북한 송유관 잠그면 급변사태 발생할 수도"
정치

中 자칭궈, "중국이 북한 송유관 잠그면 급변사태 발생할 수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07 16:58:29 | 수정 : 2017-09-07 17:39:3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한국은 중국·미국 중 한 쪽을 선택하는 것은 피해야"
7일 오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국립외교원에서 '미·중 사이의 한국 외교'를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조병제 국립외교원장, 자칭궈 원장, 김성한 원장, 정재호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 (뉴스한국)
자칭궈 베이징대학교 국제관계학원장은 미국을 중심으로 한 고강도 대북 제재에 중국이 미온적으로 참여하는 것은 북한의 급변사태를 우려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자 원장은 7일 오후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미·중 사이의 한국 외교'를 주제로 한 토론회에서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게 중국의 이익에 부합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자 교수는 미국 코넬대 박사 출신으로 현재 중국 인민정치 협상회의 상무위원을 맡고 있다.

자 교수는 "중국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한반도 비핵화를 목적으로 평화적인 협상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를 바라지만 쉽지 않은 게 사실"이라며, "북한에 압력을 행사하는 데 중국이 불충분하다고 보겠지만 중국이 정말 (북한으로 이어지는) 송유관을 잠근다면 기근이 발생할 수 있고 내란을 비롯한 극단적인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 북한이 서울을 공격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이런 문제를 고려하지만 한국은 무역 금수조치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 오히려 북한이 투항하거나 핵을 포기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럴 가능성은 높지 않다"며, "오히려 북한 내부에 큰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김성한 고려대 국제대학원장은 "중국과 미국이 일찍 경각심을 가지고 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데 힘을 모았다면 20여 년 이상 북한 문제가 한중·미중 관계를 위협하는 변수로 등장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핵·미사일을 고도화하는 과정에서 탄도미사일을 거의 수직으로 세워 발사하는 능력을 보이면서 한국이 미국과 함께 방어시스템(사드)을 도입하게 됐는데 중국이 불편함을 여과 없이 노출함으로써 전열이 흐트러졌다"며, "중국은 북한보다 한미·한일관계를 더 신경 쓰는 모습을 연출해 김정은으로 하여금 더 대담한 도발을 하게끔 유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을 일차적으로 비난하지만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당사국들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얼마만큼 협력했는지 뼈저리게 반성하고, 한미중 삼각관계를 새롭게 설정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하며, "동아시아의 기존 질서를 심각하게 훼손하지 않는 가운데 평화와 번영을 도모하는 계기를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정부가 환경영향평가 등으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시간을 끌며 중국을 설득하는 과정에서 한미중 관계 정상화를 도모하려고 했지만 중국은 사드를 철회하도록 하는 하나의 기회로 해석하면서 관계 정상화가 늦어지고 있다"며, "그 사이 북한이 몰아치기 도발을 해 한국 안보 정책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 하는 상황에 몰린 것을 중국이 최대한 이해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자 원장은 "중미 관계에서 한국은 원칙적으로 어느 한 쪽을 선택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 상황은 계속 변하기 때문에 한 쪽을 선택한다면 이후 상대국에게 버림을 받을 수 있다"며, "한국은 자신들의 이익에 집중하고 실무적인 방법으로 관심사안을 해결해야 한다. 필요하다면 중국이나 미국의 도움을 요청하겠지만 어느 쪽을 선택하는 것은 안 된다"고 평했다.

이에 김 원장은 "북한 문제와 미중 관계를 분리해서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이 두 가지를 섞어서 보기 때문에 제대로 된 처방이 나오지 않는다"며, "하루 빨리 사드 문제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한중 협력 어젠다를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전략대화를 해 두 나라가 협력하는 새로운 의제를 개발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문정인 떠든다” 말했다 혼쭐난 송 국방…야권, 청와대 정면 비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비판한 발...
남경필, 아들 마약 투약 사건 사과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불찰”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
'누군가 엿보고 있다' IP카메라로 불법 촬영 범죄 기승…경찰, “초기 비밀번호 바꿔야”
최근 집안 애완동물 관리 등으로 사용이 늘고 있는 IP카메라가 ...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 억 원 상당 유통…안전사고 발생 우려
벤츠·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만취해 고속도로 8km 역주행…트럭 운전자 붙잡아 조사 중
만취한 상태로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8km 역주행한 70대 운...
불법 대부업의 진화…‘지방세 대납 카드깡’ 업자 적발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대납하고 수수료를 선공...
성폭력 저질러도 후원하면 감경? 성폭력상담소, “형사사법체계 패착” 질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시민단체, 유튜브 키즈채널 운영자 고발 “아동 정서적 학대”
시민단체가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한 동...
'5·18행방불명자 찾을까?' 4차 암매장지 발굴 8년만에 추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행불자)들을 찾기 위한 네 ...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
곽현화 “이우성 감독 무죄?”···노출신 관련 녹취록 공개
노출신 공방 소송중인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36)가 이우성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