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단일화 대가 측근 금품 제공 의혹 부인 "언제든 조사 받겠다"
정치

우원식, 단일화 대가 측근 금품 제공 의혹 부인 "언제든 조사 받겠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5 12:23:47 | 수정 : 2017-09-15 15:09: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민주당 내에서 "망신주기 특정한 의도 있는 것 아니냐" 불만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진행된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뉴시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언론이 제기한 측근의 금품 제공 의혹을 거듭 부인했다.

14일 SBS는 "검찰이 우 원내대표 최측근이 지난 2012년 총선에서 후보 단일화를 대가로 금품을 건넨 혐의를 포착하고 현재 내사 중인 걸로 확인했다. 무소속 출마를 준비하던 야당 후보 측에 출마를 포기하는 대가로 우 원내대표 측이 수천 만 원의 선거비용을 보전해줬다는 혐의"라고 단독보도했다.

보도 직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관련 의혹을 일축한 우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한 마디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입을 연 뒤 "우선 분명하게 밝힌다. 어제 SBS 보도내용은 저와 전혀 무관한 일이다. 단 한 점의 부끄러움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조사를 받은 사람들의 전언에 의하면 이미 두 달 전에 마지막 조사를 받고, 더 이상 조사할 것이 없다고 들었다. 그런데 아직도 처분하지 않고 미루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저를 조사할 일이 있으면 언제든지 부르시라. 당당하게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범계 최고위원은 검찰 개혁을 언급하며 우 원내대표를 지원사격했다. 박 최고위원은 "누구도 입건하지 않은 상태다. 현재 내사를 진행 중이고 우 원내대표는 등장인물이 아니다. 그나마 고리라 할 수 있는 우 원내대표의 보좌관은 조사조차 받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왜 난데없이 집권여당의 원내대표 이름이 대문짝만하게 언론을 장식해야 하냐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이 확인을 해주었기 때문에 SBS 취재팀이 우 원내대표의 이름을 걸고 기사를 내보낸 것이라고 주장하며, "문재인 정부의 검찰은 문무일 검찰총장을 정점으로 정말 달라져야 한다. 과거의 검찰과 절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검찰 개혁을 앞두고 정기국회에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법안이 기다리는 시점에 집권여당 원내대표의 이름을 누군가 흘려도 되는 것인지 그래서 이렇게 망신주기를 하는 것은 특정한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비핵화 협상 실패·지연하면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자유한국당 핵포럼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핵포럼 8차 세미나...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