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 초청한 文 대통령, “12·28 합의는 내용·절차 모두 잘못”
정치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 초청한 文 대통령, “12·28 합의는 내용·절차 모두 잘못”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05 10:09:41 | 수정 : 2018-01-05 12:40:0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청와대 오찬 전 입원한 김복동 할머니 병문안 가 위로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초청 오찬을 마친 후 할머니들을 향해 인사했다. (청와대 제공=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로 일본군성노예제 피해 할머니들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서울·경기·경북·전남 지역 피해 할머니 8명과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나눔의집, 수원평화나비 등 피해자 지원 단체 대표와 활동가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건강 때문에 다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오늘 드디어 한 자리에 모시게 돼 기쁘다. 국가가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도리를 다하고자 하는 노력으로 봐주시기 바란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과거 우리가 나라를 잃었을 때 국민을 지켜드리지 못했다. 그때 우리 할머니들께서도 모진 세월을 보내야 했고 많은 고통과 아픔을 겪었다. 그 뒤에 우리가 나라를 되찾았으면 이제는 우리가 할머니들의 아픔을 보듬어 드리고 한도 풀어 드렸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2015년 12월 28일 한일 두 나라가 맺은 합의가 잘못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지난번에 할머니들의 의견도 듣지 않고 할머니들이 뜻에 어긋나는 합의를 일본하고 하게 돼 정말 할머니들에게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대통령으로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지난 합의는 진실과 정의의 원칙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정부가 할머니들의 의견을 듣지 않고 일방적으로 추진한 내용과 절차가 모두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지난 합의가 양국 간의 공식 합의였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으나 그 합의로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었다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천명했다”고 강조했다.

오찬 전에는 신촌 세브란스 병원을 찾아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김복동 할머니를 병문안했다. 김 할머니는 “정부에서 일본의 위로금을 돌려보내주어야 한다. ‘이 돈을 가지고 법적으로 사죄와 배상을 하라’고 (정부가 일본에 말) 해주면 우리가 일하기 수월하지 않겠나”며, “이 복잡한 시기에 우리가 정부를 믿고 기다려야 하는데 우리도 나이가 많으니 대통령께서 이 문제가 잘 해결되도록 힘을 써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정부의 합의가 잘못됐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해결된 것이 아니라고 말씀을 드렸는데 그래도 과거 정부가 양국 간에 공식적으로 합의한 것도 사실이고 앞으로도 일본과 관계를 잘 풀어가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쉽지는 않다”며, “여러 의견을 수렴해서 잘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비핵화 협상 실패·지연하면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자유한국당 핵포럼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핵포럼 8차 세미나...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