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치권, "서지현 검사 결단은 '미투운동' 알리는 역사적 서막"

등록 2018-01-30 12:45:57 | 수정 2018-01-30 16:12:38

"더 많은 말하기 필요…여성들의 행동과 움직임에 연대할 것"

더불어민주당 여성 국회의원들이 30일 국회 정론관을 찾아 서지현 검사의 성폭력 피해 고백을 지지하며 존경의 뜻을 밝혔다. (뉴스한국)
서지현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 검사가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에게 당한 성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며 이른바 법조계 '미투(Me Too) 운동'을 시작하자 정치권이 적극적인 지지에 나섰다. 미투운동은 성추행·성폭행 등 성폭력 피해자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자신의 피해 사실을 알리고 성폭력에 함께 대응하는 움직임을 말한다. 지난해 미국 언론이 헐리우드의 거물급 영화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폭력 사실을 보도한 후 그에게 피해를 당한 또 다른 피해자들이 자신의 피해를 공개하면서 본격화했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여성 배우들이 피해를 고백하면서 파문이 빠르게 확산했다. 서 검사의 고백을 계기로 우리나라 법조계에도 '미투 운동'이 확산할 것이라는 목소리가 정치권에서 커진다.

30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여성 국회의원 9명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직 여검사의 용기 있는 '#미투'를 응원한다. 더 많은 말하기를 위해 우리는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서 검사의 고백은 그동안 말하지 못해왔던 수많은 여성들에게 위로와 격려, 용기를 가져왔다"며 "서 검사의 용기 있는 결단에 다시 한 번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 우리는 더 많은 말하기가 필요하며, 고백과 증언 그리고 폭로로 이어지는 여성들의 행동과 움직임에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정의구현'을 내세우며 성범죄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검찰 조직이 성범죄 의혹을 덮고 피해자에게 인사 불이익을 남용했다는 사실이 참담하며 분노를 금치 않을 수 없다"며, ▷검찰 내 성범죄 특별수사팀 구성 ▷성역 없는 수사 ▷피해자 보호를 촉구했다.

정의당 여성위원회도 검찰의 성폭력 적폐 청산을 촉구했다. 박인숙 여성위원회 위원장은 같은 날 정론관을 찾아 "큰 용기를 낸 서 검사에게 응원을 보낸다"며, 대검찰청이 철저한 조사로 관련자들에게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대한민국 최고 권력 집단인 검찰에서 검사의 지위를 가진 여성조차 성범죄에 노출되어 있으며 범죄 사실은 권력 구조에 의해 은폐되고 그 안에서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가 불이익을 감수해야만 했다"며, "이는 장소만 바꾼다면 뜻밖의 사건이 아닌 수많은 여성들이 체감하는 일상의 단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직장 내 성범죄 노출→해당 피해 사실 알린 피해자에 대한 인사 불이익 조치→꽃뱀이라는 비난. 다분히 비상식적인 수순으로 보이나 현실에서 당연하게 벌어지는 대한민국 직장 내 성범죄 현주소"라며, "이러한 현실 속에서 큰 용기를 낸 서 검사에게 응원을 보낸다. 아울러 이번 사건을 시작으로 용기 있는 한 개인의 작은 물결이 큰 파도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인숙(오른쪽) 정의당 여성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 검사의 폭로를 지지하며 대검찰청이 철저한 조사로 관련자들에게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뉴스한국)
국민의당도 서 검사에게 존경의 뜻을 표했다. 조용범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단순한 양성평등을 넘어 폭넓은 젠더 감수성 논의가 요구되고 있는 현시점에서 이번 서지현 검사의 결단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성폭력 피해자의 떳떳한 자발적 폭로를 의미하는 ‘미투 운동’의 서막을 알리는 역사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 검사는 29일 검찰 내부 통신망에 '나는 소망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2010년 10월에 있었던 성폭력 피해 사실을 밝혔다. 이어 그는 "10년 전 한 흑인 여성의 작은 외침이었던 '미투' 운동이 전 세상을 울리는 큰 경종이 되는 것을 보면서, '과거의 잘못을 단죄하지 않는 것은 미래의 범죄에 용기를 주는 것'이라는 알베르 카뮈의 글을 읽으면서 아무리 제 존재가 너무나 작고 미미하더라도 아무리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우리 스스로 더 이상 침묵하지 않고 우리 스스로 내부로부터의 개혁을 이룰 수 있는 아주 작은 발걸음이라도 된다면 하는 소망으로, 미래의 범죄에 용기를 주어서는 안 되겠다는 간절함으로 이렇게 힘겹게 글을 쓴다"고 말했다.

이 글을 통해 서 검사는 “서울북부지검에서 근무하던 2010년 10월 한 장례식장에서 법무부 장관을 수행하고 온 당시 법무부 간부 안태근 검사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