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대북특사단 내일 파견…정의용·서훈 등 5명

등록 2018-03-04 18:18:58 | 수정 2018-03-06 13:41:40

문재인 대통령은 정의용(사진 왼쪽) 국가안보실장과 서훈(사진 오른쪽) 국정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등을 포함한 대북 특사단 5명을 파견키로 했다고 청와대 윤영찬 홍보수석이 4일 오후 밝혔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별사절로 하는 특별사절단을 북한에 파견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4일 정의용 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북특별사절단 명단과 일정을 발표했다. 특사단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북미대화 물꼬를 틀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사단은 정의용 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대통령비서실 국정상황실장 등 5명으로 구성됐다.

실무진 5명을 포함한 총 10명은 5일 오후 특별기 편으로 방북해 1박2일간 머문 뒤 6일 오후 돌아온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특별 사절단 방북은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 김정은 위원장이 파견한 김여정 특사 방남에 대한 답방의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특사단은 5일 오후 특별기 편으로 서해직항로를 통해 방북한 뒤 1박2일간 평양에 머물며 북측 고위급 관계자들과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대화에 나설 예정"이라며 "특사단은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 여건 조성, 남북 교류활성화 등 남북관계 개선 문제 등을 포괄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6일 오후 서울로 돌아오는 사절단은 문 대통령에게 귀국 보고를 마친 뒤 미국을 방문해 방북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미국에는 정의용 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방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한반도 주요 관계국인 중국 및 일본과도 방북 내용을 긴밀히 협의할 방침이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