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文대통령 G7 참석 가능할까..."실무선에서 논의중"

등록 2018-05-07 14:23:19 | 수정 2018-05-07 14:27:57

북미정상회담 G7 전후 유력…트럼프·아베 참석
세계 주요국에 남북회담 성과 지지 요청 기회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통화로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최근의 토론토 차량 돌진 사건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뉴시스)
다음달 8일 캐나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 정상회의(G7)'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청와대는 7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G7 참석 관련 "실무선에서 논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참석 여부가 결정되지는 않았다. G7 국가들이 합의를 봐야한다"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은 G7 전후에 열리는 방안이 유력시되고 있다. 한달 앞으로 다가온 G7에 문 대통령이 초청국 정상 자격으로 참석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 주요국 정상들과 남북정상회담 지지를 이끌어낼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문 대통령이 G7에 참석하면 오는 22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 이어 보름여 만에 트럼프 대통령과 다시 회동하게 된다. 한반도 비핵화 논의를 재차 정교하게 다듬는 계기가 될 수 있다.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 선진국 회의체를 칭한다. 올해 G7은 다음달 8일부터 이틀간 캐나다 퀘백 샬르브아에서 회원국 정상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유럽연합의 이사회와 집행위원회도 자리한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회원국 정상 자격으로 G7에 참석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다자외교 일정으로 북미정상회담은 G7 이전 또는 이후에 개최될 것이 유력시 되고 있다.

이에 G7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선진국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미국 지지를 이끌어내는 계기로 활용될 수 있다. 아베 총리도 G7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대북 정책에 대한 일본 입장을 적극적으로 낼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G7에 참석하면 오는 22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다시 만나고, 주요 정상과 한반도 현안에 교감하는 기회로 삼을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올해 G7 개최국인 캐나다의 트뤼도 총리와 정상통화를 하면서 "G7에서도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지지의 뜻을 모아준다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는 한국의 좋은 친구로서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된다면 기꺼이 나서겠다"며 "다음 달 초 캐나다 퀘벡에서 개최되는 G7에서 각국 정상들과 함께 한반도 문제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누겠다"고 밝혔다.

한편 G7은 러시아를 포함해 'G8'로 움직였었다. 그러다 지난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긴장 사태 촉발에 대한 조치로 G8에서 러시아가 제외됐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