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홍영표,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노동계 무조건 반대 말아야"

등록 2018-11-07 13:18:18 | 수정 2018-11-07 14:49:19

"노동계도 사회 한 축 담당하는 주체로서 역할 해 달라"

7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는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뒤)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으로 입장했다. (뉴시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가 합의한 탄력근로제 확대 필요성을 강조하며 노동계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홍 원내대표는 7일 오전 국회 본청 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26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엊그제(5일) 여야정 협의체 회의에서 여야가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을 위한 보완 입법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으자 민주노총 등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참여한 협의체는 5일 공식 출범하며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등 보완 입법 조치를 마무리한다"는 내용이 담긴 합의문을 발표했다. 다만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에 반대의 뜻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탄력근로제 확대는 올해 2월 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법정 근로시간에 대한 근로기준법을 통과시킬 때 여야가 추후 논의하기로 합의한 사안이다. 근로시간 단축이 전면 시행되는 2022년 이전에 확대 적용을 논의하기로 했다"며, "이번 여야정 합의는 우리 경제 상황 등을 감안해 이 문제를 조금 더 앞당겨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원내대표는 "가장 좋은 해법은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대통령 자문기구-기자 주)를 통해 경영계와 노동계가 논의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근로시간 단축 취지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에서 업종별 차등 적용이나 노동자의 휴식권 보장 등 보완조치를 둔다면 충분히 합의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노동계도 무조건 반대하지 말고 사회적 합의를 위한 대화에 응해 주기를 바란다. 사회적 대화에 응하지 않으면서 개악이라고 반대만 하는 것은 책임 있는 경제주체의 모습이 아니다. 사회적 합의가 안 된다면 국회 차원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수밖에 없다"며, "노동계도 우리 사회의 한 축을 담당하는 주체로서 역할을 해 줄 것을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5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여야정 협의체의 탄력근로제 확대 결정에 규탄 성명을 발표하며 거세게 반발했다. 민주노총은 특히 홍 원내대표를 지목해 "탄력근로제 확대에 대해 사회적 대화를 이야기하면서 국회 일방처리도 염두에 두는 고약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라는 결론을 내려놓고 사회적 대화 운운하는 것은 사회적 대화를 노동법 개악을 위한 징검다리로 생각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