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중앙은행, 5조원예치 '우리-기업' 금융거래 중단
사회일반

이란 중앙은행, 5조원예치 '우리-기업' 금융거래 중단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6 16:35:42 | 수정 : 2012-08-16 17:25:1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새로운 은행거래 물색 요청…중소기업 대금결제 차질 우려
이란 중앙은행(CBI)이 약 5조원이 예치된 우리, 기업 은행 이용 중단을 결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은 우리은행 본사 건물 전경. (연합)

이란 중앙은행(CBI)이 약 5조원이 예치된 국내 2개 은행 이용 중단을 결정하면서 중소기업 수출대금 결제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금융권과 산업계에 따르면 CBI는 우리, 기업 은행에 거래 중단 방침을 서면 통보하고 한국 정부에 새 원화 결제 계좌를 개설할 은행을 요청했다. CBI의 미누 키아니 라드 외환담당 부총재가 14일 이란주재 한국 공사관 관계자를 만나 이같은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관계자들에게 2개 은행 거래 중단 방침 통보뒤 새롭게 개설할 은행까지 물색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새롭게 개설할 은행으로 NH농협과 수출입 은행 등이 물망에 올랐다.

이란측이 거래 중단에 나선 배경에 대해 업계측은 거액의 수출입대금을 예치하고도 예금 이율이 연 0.1%에 지나지 않는 등 불만이 쌓여 신뢰를 상실한 점이 결정적 원인이 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현재 이란측은 두 은행에 대해 관련 사안을 서면 통보했으나 우리은행과 기업은행 측은 아직 공식 통보를 받지 못했으며 원화결제계좌도 정상적으로 이용된다는 입장을 나타났다.

한편 약 5조 원이 예치된 2개 은행의 거래가 전면 중단되고 사태 해결이 장기화 될 경우, 이란에 수출하는 2천600개 중소기업은 대금 결제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우려된다.


김옥경 기자[kak@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앤젤리나 졸리 "안보리 분열로 난민 문제 해결 못해"
할리우드 스타 앤젤리나 졸리는 24일(현지시간) 시리아 난민 문...
옐로스톤 지하에 거대 마그마…화산분화시 지구 대재앙
미국 와이오밍 주에 있는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지하에서 거대 마그...
허블 메시지 "지구인들이여! 우주의 광활함을 기억하라"
지구인을 대신해 우주 공간의 빛을 관측하는 세계 최초 우주망원경...
칠레, 칼부코 화산이 뿜어낸 화산재로 몸살
칠레 남부에 위치한 칼부코 화산이 22일 오후(이하 현지시각) ...
아이유, 프로듀사에서 얼음공주로 변신한다
‘프로듀사’ 아이유가 포커페이스 ‘얼음공주’로 변신했다. KBS...
세월호 실종학생 부모, "우리는 폭도 아니라 아픈 부모"
세월호 실종학생 부모, "국민에게 폭도로 보이지 않게 해달라"
'압구정 백야' 임성한 작가, 드라마 집필 은퇴한다
"암세포도 생명" 등 충격적인 대사와 독특한 드라마 전개로 주목...
'도독들' 팹시처럼 화려한 기술 없어도…우유통서 열쇠 훔쳐
신발장이나 우유통에 숨겨둔 열쇠를 찾아내 대낮에 자기 집인 양 ...
가짜 백수오 논란…내추럴엔도텍, "소비자원에 민사소송 제기"
갱년기장애 개선 등의 효과로 최근 중장년 여성층에서 큰 인기를 ...
'박근혜 비난 유인물' 용의자 경찰서에 개 사료 살포
박근혜 대통령 비난 유인물을 제작한 용의자가 수사를 받으려고 경...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