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농식품 값에···밥상물가 5년8개월來 '최고'
경제

치솟는 농식품 값에···밥상물가 5년8개월來 '최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01 09:32:50 | 수정 : 2017-09-01 09:36:1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소비자물가 2.6%↑···5년4개월만에 최대폭
살충제 파동에 수요 급감, 계란값 상승폭 '뚝'
정부 "9월 물가 하락 전망 속 농식품 변동성 커"
자료사진, 지난달 초 서울의 한 마트를 찾은 시민이 장을 보는 모습. (뉴시스)
폭염·폭우로 농식품 가격이 크게 뛰면서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5년4개월만에 최대 폭으로 치솟았다.

'장바구니 물가'로 불리는 생활물가는 3.7% 뛰며 2011년 12월(4.4%) 이후 5년8개월만 최고치를 기록했다.

조류 인플루엔자(AI) 여파로 지난해 말부터 가격 고공행진을 보이던 계란은 살충제 파동으로 수요가 급감하면서 상승 폭이 축소됐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8월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 2.6% 상승했다.

이는 2012년 4월 2.6%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3월 2.2%로 오른 뒤 ▲4월 1.9% ▲5월 2.0% ▲6월 1.9% ▲7월 2.2%로 2% 내외 수준을 유지해왔다.

지난달 물가 상승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채소류를 중심으로 한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이다.

채소류가 1년 전보다 22.5%나 올랐고, 수산물과 축산물도 각각 8.6%, 6.0% 상승했다. 전체 농·축·수산물은 12.2% 상승해 전체 물가를 0.96%포인트 끌어올렸다.

올해 초부터 조정기를 거치며 상승세가 주춤하던 석유류도 3.6% 올랐다. 석유류 가격 상승 탓에 공업제품 물가는 1.0% 올라 전체 물가를 0.31%포인트 끌어올렸다.

전기·수도·가스는 8.0% 올라 전체 물가를 0.29%포인트 상승 견인했다.

물가지수 산정시 차지하는 비중이 제일 높은 서비스가격은 상대적으로 낮은 1.8% 상승했지만, 전체 물가를 1.04%포인트 끌어올리는 역할을 했다.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으로 서민들의 체감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도 전년동월대비 3.7% 상승했다. 이는 지난 2011년 12월(4.4%)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식품지수가 5.9%나 뛰었고, 식품 이외는 2.5% 상승했다. 전·월세 포함 생활물가지수는 3.4% 올랐다.

신선식품지수는 신선어개·채소·과실이 각각 4.3%, 22.8%, 22.8% 오르면서 18.3%나 급등했다. 이 상승폭은 2011년 2월 21.6% 이후 가장 높다.

신선채소는 무더위와 집중호우 영향으로 상승 폭이 전달(10.3%)보다 두 배 이상 확대됐다. 신선어개와 신선과실도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AI 여파로 지난해 말부터 가격 고공행진을 하던 계란 값은 53.3% 올랐다. 전월의 64.8%보다 되려 상승 폭이 줄어든 셈인데, 살충제 파동으로 수요가 급감한 탓이란 게 통계청 설명이다.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8% 상승하면서 전월과 같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4% 상승했다.

정부는 9월 소비자물가가 8월보다 하락할 것이란 조심스런 전망을 내놨다.

우영제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폭염과 폭우로 인한 채솟값 상승이 물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며 "태풍 등 날씨 변수가 없다면 9월 물가는 하락할 수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농식품의 변동성이 커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비핵화 협상 실패·지연하면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자유한국당 핵포럼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핵포럼 8차 세미나...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