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농식품 값에···밥상물가 5년8개월來 '최고'
경제

치솟는 농식품 값에···밥상물가 5년8개월來 '최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01 09:32:50 | 수정 : 2017-09-01 09:36:1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소비자물가 2.6%↑···5년4개월만에 최대폭
살충제 파동에 수요 급감, 계란값 상승폭 '뚝'
정부 "9월 물가 하락 전망 속 농식품 변동성 커"
자료사진, 지난달 초 서울의 한 마트를 찾은 시민이 장을 보는 모습. (뉴시스)
폭염·폭우로 농식품 가격이 크게 뛰면서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5년4개월만에 최대 폭으로 치솟았다.

'장바구니 물가'로 불리는 생활물가는 3.7% 뛰며 2011년 12월(4.4%) 이후 5년8개월만 최고치를 기록했다.

조류 인플루엔자(AI) 여파로 지난해 말부터 가격 고공행진을 보이던 계란은 살충제 파동으로 수요가 급감하면서 상승 폭이 축소됐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8월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 2.6% 상승했다.

이는 2012년 4월 2.6%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3월 2.2%로 오른 뒤 ▲4월 1.9% ▲5월 2.0% ▲6월 1.9% ▲7월 2.2%로 2% 내외 수준을 유지해왔다.

지난달 물가 상승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채소류를 중심으로 한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이다.

채소류가 1년 전보다 22.5%나 올랐고, 수산물과 축산물도 각각 8.6%, 6.0% 상승했다. 전체 농·축·수산물은 12.2% 상승해 전체 물가를 0.96%포인트 끌어올렸다.

올해 초부터 조정기를 거치며 상승세가 주춤하던 석유류도 3.6% 올랐다. 석유류 가격 상승 탓에 공업제품 물가는 1.0% 올라 전체 물가를 0.31%포인트 끌어올렸다.

전기·수도·가스는 8.0% 올라 전체 물가를 0.29%포인트 상승 견인했다.

물가지수 산정시 차지하는 비중이 제일 높은 서비스가격은 상대적으로 낮은 1.8% 상승했지만, 전체 물가를 1.04%포인트 끌어올리는 역할을 했다.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으로 서민들의 체감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도 전년동월대비 3.7% 상승했다. 이는 지난 2011년 12월(4.4%)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식품지수가 5.9%나 뛰었고, 식품 이외는 2.5% 상승했다. 전·월세 포함 생활물가지수는 3.4% 올랐다.

신선식품지수는 신선어개·채소·과실이 각각 4.3%, 22.8%, 22.8% 오르면서 18.3%나 급등했다. 이 상승폭은 2011년 2월 21.6% 이후 가장 높다.

신선채소는 무더위와 집중호우 영향으로 상승 폭이 전달(10.3%)보다 두 배 이상 확대됐다. 신선어개와 신선과실도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AI 여파로 지난해 말부터 가격 고공행진을 하던 계란 값은 53.3% 올랐다. 전월의 64.8%보다 되려 상승 폭이 줄어든 셈인데, 살충제 파동으로 수요가 급감한 탓이란 게 통계청 설명이다.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8% 상승하면서 전월과 같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4% 상승했다.

정부는 9월 소비자물가가 8월보다 하락할 것이란 조심스런 전망을 내놨다.

우영제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폭염과 폭우로 인한 채솟값 상승이 물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며 "태풍 등 날씨 변수가 없다면 9월 물가는 하락할 수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농식품의 변동성이 커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20~30대 사무직·전문직 여성 표적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은 젊은 여성을 표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