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개성공단 기업 전체 워크숍 "남북이 재발방지책 마련해야"

등록 2018-05-20 11:08:16 | 수정 2018-05-20 11:09:00

"北, 노무관리제도 개선해야"
"다음주 개선사항 취합할 것"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18일 2016년 개성공단 폐쇄 이후 첫 워크숍을 갖고 정치적 상황 변화에 따른 철수 방지 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또 북쪽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노무관리 제도 개선도 요구했다.

130여개 개성공단 입주기업(유관단체 포함)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워크숍을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유창근 개성공단 재가동 준비를 위한 TF(태스크포스) 단장은 이날 워크숍 직후 브리핑을 통해 "우리는 2013년도 남북당국합의서를 상당히 공신력이 있는 문건으로 확인했었다"며 "2013년 합의 이후에 정부가 더이상 개성공단에 대해서는 정치적 영향 없이, 경영 안전을 보장한다는 약속이 있어서 (당시) 바이어에게 많은 발주를 받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바이어(구매자)에게 원·부자제에게 사는 것이 많아서 이것이 나중에 소송에 휘말렸고, 기업의 피해가 컸다"며 "구매자에게 공신력을 보장해야 한다"고 했다.

유 단장은 또 "개성공단 기업이 신용등급이 강등된 상태에서 정상적인 경영이 어렵다"며 "이전 상태로 돌려달라는 차원에서 경영 정상화를 위한 금융 지원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고 했다.

이들은 북측의 노무관리에 대해 '개성공업지구법이나 개성공업지구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해 세부시행 세칙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방북은 6월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 이후 정부에서 허가가 떨어지는 시점에 하기로 했다.

최근 여러 기업이 개성공단 신규 입주에 관심을 보이는 데 대해서는 "개성공단 안전대책 확보와 최소한의 경영 정상화 절차가 필요하다"며 "그 후에야 개성공단 활성화를 위한 제2, 제3의 공단을 준비해야 한다"고 과거 입주기업이 우선순위를 가져야 함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참석자 중 일부는 북미관계 악화에 따른 개성공단의 운명을 걱정하기도 했으나 대체적으로는 재개 쪽에 무게를 뒀다.

이와 관련해 한 참석자는 "남북관계가 기대보다 불편한 점은 있지만 기대하면서 훈풍 불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원래 남북관계에는 부침이 있는 법"이라며 "큰틀에서는 잘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했다.

한편 비대위는 다음주 4차 TF 회의를 열고 6개 분과별로 이날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정부에 요구할 내용을 정리하겠다는 계획이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