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1년 새 고용 2.3%↑…업종별 양극화 뚜렷
경제

30대 그룹, 1년 새 고용 2.3%↑…업종별 양극화 뚜렷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20 11:24:07 | 수정 : 2018-05-20 11:24:5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CEO스코어 30대그룹 고용 증가 조사…CJ>삼성>SK>현대차 순
개별 기업은 삼성전자가 '톱'…1년 새 7668명↑
업종별 양극화 뚜렷…IT·전기전자↑ vs 조선·자동차↓
30대 그룹의 고용이 1년 새 2만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3사가 1만명 이상 늘리며 전체 고용증가를 이끌었다.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사는 불황에 따른 감원이 이어졌다.

IT전기전자, 석유화학 등 실적이 개선된 업종의 고용이 크게 늘어난 반면 조선·기계·설비를 비롯해 자동차·부품 등 실적부진 업종은 고용이 크게 줄어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2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가운데 1분기 보고서를 낸 260곳의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3월 말 기준 직원 수는 총 96만9397명으로 1년 전보다 2만1361명(2.3%) 증가했다.

그룹별로 보면 분기보고서를 제출하지 않는 부영을 제외한 29곳 가운데 18곳(62.0%)이 고용을 늘렸다. CJ(9784명, 49.0%), 삼성(7300명, 3.9%), SK(5499명, 10.1%), 현대자동차(2259명, 1.5%), 대림(2039명, 27.9%), 롯데(1842명, 3.0%), GS(1776명, 8.0%), 현대백화점(1633명, 16.8%) 등 8개 그룹은 1000명 이상 불었다.

다만 CJ의 경우 CJ CGV 직원 수가 1551명에서 6413명으로 대폭 늘어났지만 이는 공시기준 변경으로 아르바이트직이 고용 인원에 포함된 데 따른 것으로, 실제 대규모 고용 창출이 이뤄진 것은 아니라고 CEO스코어는 설명했다.

고용을 줄인 곳은 11곳으로 현대중공업과 금호아시아나 두 곳에서만 9300명 이상 감소했다. 금호아시아나는 금호타이어(5044명)가 계열분리된 게 주된 요인이었다.

개별사별로는 삼성전자의 증가 인원이 가장 많았고, CJ CGV가 두 번째였다. 이어 CJ프레시웨이 2593명(78.6%), SK하이닉스 2101명(9.3%), 대림산업 2078명(38.2%), 현대자동차 1514명(2.3%), LG디스플레이 1179명(3.6%), 신세계푸드 1058명(22.7%), GS건설 946명(15.6%), CJ대한통운 904명(16.8%)이 고용 증가 '톱10'에 들었다.

삼성전자는 특히 1년 새 직원 수가 무려 7668명(8.1%)이나 늘었다. 평택 반도체 공장이 지난해 본격 가동하며 관련 고용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고용 인원은 10만명을 넘어섰다.

고용이 가장 많이 줄어든 기업은 현대중공업으로 5540명(26.0%)이나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롯데지주 4586명(97.0%), SK디스커버리 1665명(98.6%) 순이었다. 이들 세 곳은 지주회사-사업회사 분할로 인한 감소로 분석됐다. 이들을 제외하면 삼성중공업이 1167명(9.9%)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업종별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등이 속한 IT·전기전자가 1만2627명 늘려 증가폭이 가장 컸다. 유통과 서비스도 각각 6607명, 3829명 늘렸다. 반면 조선·기계·설비와 자동차·부품업종은 각각 6503명, 2683명이나 줄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