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1년 새 고용 2.3%↑…업종별 양극화 뚜렷
경제

30대 그룹, 1년 새 고용 2.3%↑…업종별 양극화 뚜렷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20 11:24:07 | 수정 : 2018-05-20 11:24:5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CEO스코어 30대그룹 고용 증가 조사…CJ>삼성>SK>현대차 순
개별 기업은 삼성전자가 '톱'…1년 새 7668명↑
업종별 양극화 뚜렷…IT·전기전자↑ vs 조선·자동차↓
30대 그룹의 고용이 1년 새 2만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3사가 1만명 이상 늘리며 전체 고용증가를 이끌었다.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사는 불황에 따른 감원이 이어졌다.

IT전기전자, 석유화학 등 실적이 개선된 업종의 고용이 크게 늘어난 반면 조선·기계·설비를 비롯해 자동차·부품 등 실적부진 업종은 고용이 크게 줄어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2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가운데 1분기 보고서를 낸 260곳의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3월 말 기준 직원 수는 총 96만9397명으로 1년 전보다 2만1361명(2.3%) 증가했다.

그룹별로 보면 분기보고서를 제출하지 않는 부영을 제외한 29곳 가운데 18곳(62.0%)이 고용을 늘렸다. CJ(9784명, 49.0%), 삼성(7300명, 3.9%), SK(5499명, 10.1%), 현대자동차(2259명, 1.5%), 대림(2039명, 27.9%), 롯데(1842명, 3.0%), GS(1776명, 8.0%), 현대백화점(1633명, 16.8%) 등 8개 그룹은 1000명 이상 불었다.

다만 CJ의 경우 CJ CGV 직원 수가 1551명에서 6413명으로 대폭 늘어났지만 이는 공시기준 변경으로 아르바이트직이 고용 인원에 포함된 데 따른 것으로, 실제 대규모 고용 창출이 이뤄진 것은 아니라고 CEO스코어는 설명했다.

고용을 줄인 곳은 11곳으로 현대중공업과 금호아시아나 두 곳에서만 9300명 이상 감소했다. 금호아시아나는 금호타이어(5044명)가 계열분리된 게 주된 요인이었다.

개별사별로는 삼성전자의 증가 인원이 가장 많았고, CJ CGV가 두 번째였다. 이어 CJ프레시웨이 2593명(78.6%), SK하이닉스 2101명(9.3%), 대림산업 2078명(38.2%), 현대자동차 1514명(2.3%), LG디스플레이 1179명(3.6%), 신세계푸드 1058명(22.7%), GS건설 946명(15.6%), CJ대한통운 904명(16.8%)이 고용 증가 '톱10'에 들었다.

삼성전자는 특히 1년 새 직원 수가 무려 7668명(8.1%)이나 늘었다. 평택 반도체 공장이 지난해 본격 가동하며 관련 고용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고용 인원은 10만명을 넘어섰다.

고용이 가장 많이 줄어든 기업은 현대중공업으로 5540명(26.0%)이나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롯데지주 4586명(97.0%), SK디스커버리 1665명(98.6%) 순이었다. 이들 세 곳은 지주회사-사업회사 분할로 인한 감소로 분석됐다. 이들을 제외하면 삼성중공업이 1167명(9.9%)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업종별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등이 속한 IT·전기전자가 1만2627명 늘려 증가폭이 가장 컸다. 유통과 서비스도 각각 6607명, 3829명 늘렸다. 반면 조선·기계·설비와 자동차·부품업종은 각각 6503명, 2683명이나 줄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
서귀포 해수욕장서 바다뱀 발견…전문가 “누룩뱀으로 예상”
제주 서귀포시 해수욕장에서 바다뱀이 발견돼 한때 입욕이 통제됐으...
지난주에만 온열질환자 556명 발생…올해 사망자 10명
전국적인 ‘가마솥 더위’가 이어지면서 온열질환자가 급증해 지난 ...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문재인 정부, ‘개혁’ 시늉하나…과거 정책이 주는 마약 거부하라”
‘소득 주도 성장’·‘혁신 성장’·‘공정 경제’를 핵심 경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