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대부업체 11곳, 과오납금 2억 9300만 원 달해”y
경제

금감원 “대부업체 11곳, 과오납금 2억 9300만 원 달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6-07 16:11:08 | 수정 : 2018-06-07 19:03:0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완납하고 계속 자동이체, 채권양도 후 기존 채권자에 잘못 입금 등
대부업체 이용자들이 채무 상환금액을 더 내거나 잘못 낸 경우가 3만 건에 달하고, 금액은 6억 원이 넘는 것으로 추산됐다.

금융감독원은 주요 대부업체 11곳을 대상으로 채무상환금 과오납부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해 3월 말 기준으로 채무상환금을 과오납한 건수는 1만 4860건, 금액은 2억 9300만 원이었다고 7일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6월 대부업 실태조사에서 파악된 전체 대부업자의 거래자 수, 대부잔액 비중을 적용해 추산해보면 대부업계 전체 과오납 건수는 2만 9116건, 금액은 6억 2400만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금감원은 한 대부업체가 대부원금이 완납되었음에도 채무자가 약 70만 원을 초과 납입할 때까지 방치했다는 민원을 받고 관련 현황 조사에 나섰다.

과오납 원인은 금액을 어림해 돈을 보내거나 완납한지 모르고 계속 자동이체하다 초과 입금하는 경우가 1만 3271건(전체 2만 6053건), 1억 1600만 원(전체 2억 4700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채무자가 타인의 가상계좌로 잘못 입금하거나 채무자 대신 제3자가 대부업자 법인계좌로 입금해 입금자 정보 확인이 불가능한 경우는 1475건(전체 2892건)이었으며, 금액은 1억 6400만 원(전체 3억 4900만 원)이나 됐다.

대부업체가 채권을 다른 곳으로 양도했는데 채무자가 채권양도통지를 받지 못하거나 양도통지를 받았음에도 기존 채권자에게 잘못 입금한 경우는 87건(전체 170건), 1300만 원(전체 2800만 원)이었다.

금감원은 “채무자는 추가 연체이자 발생 등 예기치 못한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양도통지서 수령 시 통지서에 적시된 계좌번호로 납입계좌를 반드시 바꾸고, 대부업자 법인계좌를 통한 상환 시 반드시 임금자명을 채무자명과 동일하게 입금해야 한다”며 “자동이체 시 지속적으로 잔존 채무금액과 완납여부를 확인하고, 초과납입 우려가 있는 경우 거래 대부업자에게 초과납입여부를 확인해 반환을 요청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금감원은 이번 조사 대상 11개 대부업자에게 미반환 과오납부금의 해소를 촉구해 전체 금액의 41%에 달하는 약 1억 2000만 원이 이용자에게 반환됐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한국대부금융협회와 공조해 전체 대부업자를 대상으로 내부통제 모범사례를 전파하고, 설명회 등에서 관련 민원발생 사례와 금감원의 중점 검사항목 운영 등을 알려 업계의 인식을 제고하는 등 업계차원의 자율적 관행개선을 유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부업자에 대한 현장검사 시 채무상환금 과오납부금 관리 실태를 중점 점검하는 등 소비자보호를 강화할 방침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
서귀포 해수욕장서 바다뱀 발견…전문가 “누룩뱀으로 예상”
제주 서귀포시 해수욕장에서 바다뱀이 발견돼 한때 입욕이 통제됐으...
지난주에만 온열질환자 556명 발생…올해 사망자 10명
전국적인 ‘가마솥 더위’가 이어지면서 온열질환자가 급증해 지난 ...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문재인 정부, ‘개혁’ 시늉하나…과거 정책이 주는 마약 거부하라”
‘소득 주도 성장’·‘혁신 성장’·‘공정 경제’를 핵심 경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