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취업자 증가 5000명…8년6개월 來 최악
경제

7월 취업자 증가 5000명…8년6개월 來 최악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8-17 09:38:01 | 수정 : 2018-08-17 09:39: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취업자 증가 반년째 10만명대 아래…제조업 취업자 4개월째 감소
고용률 하락, 실업률 상승…체감실업률은 최고
자료사진, 올해 6월 22일 부산 벡스코 2전시장에서 열린 '2018 부산광역권 일자리박람회'에 참가한 구직자들이 채용정보게시판을 살펴봤다. (뉴시스)
7월 취업자 수가 8년6개월 만에 가장 적은 수준으로 늘어났다. 취업자 증가폭은 6개월째 부진을 거듭, 고용절벽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7월 취업자 수는 2708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000명 증가했다.

취업자 수 증가폭이 1만명에도 미치지 못한 것은 2010년 1월(-1만명) 이후 처음이다. 글로벌 금융위기로 고용시장이 몸살을 앓던 때와 비슷한 수준까지 떨어진 셈이다.

장기적인 추세도 좋지 않다. 취업자 수 증가폭은 ▲2월 10만4000명 ▲3월 11만2000명 ▲4월 12만3000명 ▲5월 7만2000명 ▲6월 14만2000명 등을 기록 중이다.

이번 달까지 6개월 연속 10만명대 혹은 그 이하를 기록 중인데, 정부의 연간 취업자 수 증가 전망치가 18만명인점을 감안하면 부진이 어이지고 있는 셈이다. 6개월 이상 10만명대 이하를 기록한 것도 금융위기 시절 이후 처음이다. 앞서 2008년 9월부터 2010년 2월까지 18개월 연속 취업자 수 증가폭이 10만명대 이하를 기록한 적이 있다.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12만7000명이나 감소했다. 지난 4월부터 넉 달째 감소 중이며 감소폭은 계속 커지고 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최근 자동차나 조선, 의복, 모피 같은 업종에서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경기적인 요인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건설업 취업자가 3만7000명 늘면서 회복세를 보였으나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에서 10만1000명이 감소하고 교육서비스업도 7만8000명이 줄었다.

종사지위별로 보면 상용직 근로자가 27만2000명 증가했으나 임시근로자는 10만8000명이 줄고 일용직 근로자도 12만4000명 줄었다.

자영업의 경우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1년 전에 비해 7만2000명 증가했지만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10만2000명이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40대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14만7000명이나 감소한 것이 특정이다. 인구가 10만1000명 줄어든 것을 감안해도 크게 위축된 모습이다. 40대 취업자 수가 이처럼 감소한 것은 지난 1998년8월(-15만2000명) 이후 20여년 만에 처음이다.

고용률도 떨어졌다. 7월 15세 이상 고용률은 61.3%로 전년 동월 대비 0.3%포인트 하락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 역시 전년보다 0.2%포인트 떨어진 67%로 나타났다.

실업자는 7개월 연속 100만명대를 기록 했다. 7월 실업자는 103만9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8만1000명 증가했다.

실업률은 3.7%로 전년 동월 댑. 0.3%포인트 상승했고, 15~29세 청년실업률은 9.3%로 전년과 같았다.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1.5%로 0.6%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관련 지표가 도입된 2015년 이후 7월을 기준으로는 가장 높은 수준이다. 국민 열에 하나 이상은 실업 상태라는 뜻이다.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은 22.7%로 0.1%포인트 올랐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음주는 살인이라더니…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하다 적발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단...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선·중앙·동아 언론중재위 제소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교...
‘차량용 소화기 설치’ 모든 차량 의무화…승용차 내 손닿는 곳에 설치
차량용 소화기 설치 의무가 기존 7인승 이상에서 모든 차량으로 ...
IP카메라로 사생활 엿보고 불법 촬영한 남성 10명 검거
반려동물 모니터링 사이트를 해킹한 후 회원들의 IP카메라에 무단...
오리온 부회장, 횡령 혐의 검찰 송치…회삿돈 200억으로 개인별장 신축
호화별장을 지으면서 200억 원이 넘는 법인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하점연 할머니 별세
26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에 있는 '나눔의 집'에서 지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