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남경찰청 홈페이지 마비…'밀양 性폭행' 옹호 여경 과거글 논란

등록 2012-04-10 11:41:11 | 수정 2012-04-13 21:53:38

경남지방경찰청 "H여경 대기발령 조치, 진상조사"


남고생 44명이 여중생 자매를 무차별 성폭행한 2004년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를 옹호한 여경이, 인터넷상에서 집중 비난을 받고 있다.

밀양 성폭행 사건은 지난 2004년 12월 고등학생 44명이 울산의 여중생 자매를 1년간 지속적으로 성폭행한 사실이 발각돼 사회를 발칵 뒤집어 놓은 사건이다. 현재 피해자들은 공황장애를 앓는 등 극심한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그런데 당시 고등학교 3학년 여학생이던 H순경(경남지방경찰청 근무)이 가해자를 옹호하는 글을 남긴 사실이 밝혀져 자격 논란이 빚어졌다.

H순경은 당시 친구의 미니홈피 방명록에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 잘 해결됐나? 듣기로는 3명인가 빼고 다 나오긴 나왔다더만… X도 못생깃다드만 그년들 ㅋㅋㅋㅋ 고생했다 아무튼!’이라는 글을 남겼다.

네티즌들은 이 글을 남긴 H순경의 신상을 역추적한 결과, 현재 경남지방경찰청의 생활안전과에 근무 중인 사실을 밝혀냈다.

H순경은 2010년 경찰에 합격했고 자신이 다니던 경찰학원에 합격 수기를 남기기도 했다.

한편 사건의 파장이 일파만파 번지자 H순경은 경남지방경찰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공개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10대 시절 철모르고 올린 글이지만 피해자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당시의 행동을 깊이 반성하고 머리숙여 사과드립니다"라며 "저의 어린 시절 잘못으로 인해 피해자와 가족을 가슴 아프게 한 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하며 평생의 짐으로 안고 자숙 하겠습니다. 앞으로 언행에 조심하고,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삶을 살도록 더욱 더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분노한 네티즌들은 경남지방경찰청 홈페이지 자유 게시판에 400건이 넘는 비난 글을 달았다. 게시판에는 “가해자를 옹호하다니 정말 개념을 상실했다” “경찰을 지원한게 부끄럽지 않나? 당장 사퇴해야 된다”는 비난 글이 줄이었다. 현재 홈페이지는 동시 접속자가 폭주해 열리지 않고 있다.

특히 사건당시 경찰이 피해 학생들의 실명을 외부에 공개하고 "밀양 물을 다 흐려놨다"는 폭언을 퍼붓는 후진적 수사행태를 보인 전력까지 수면 위에 떠오르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이에 H여경이 근무하는 경찰서 경무과장은 경남지방경찰청 홈페이지에 "H여경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현재 진상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무과장은 “2004년 12월경 밀양에서 발생한 여중생 성폭행 사건과 관련하여 인터넷상에 가해자 옹호녀로 지목된 여경에 대하여 대기발령 조치를 하였으며 이에 대하여 진상조사 중에 있다"며 "해당 여경은 깊이 반성하고 네티즌들의 비난에 힘들어 하고 있다. 향후 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적절한 조치가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고: 기사 작성 과정에서 합격수기글 인용 부분에 오류가 있어 수정했습니다.



정영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