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물 막은 탓?' 4대강 녹조 원인 공방
사회일반

'강물 막은 탓?' 4대강 녹조 원인 공방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0 09:15:46 | 수정 : 2012-08-10 09:20:4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4대강 반대진영 "보 건설로 확산…체류시간 때문"
환경부 "폭염ㆍ가뭄에 유량 감소가 원인"
녹조현상이 한 달 넘게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9일 오후 경남 합천창녕보 상류에 위치한 길이 30m, 폭 3~4m의 건천이 초록ㆍ노랑ㆍ파랑 등 갖가지 색으로 뒤덮여 있다.(합천·창녕=연합뉴스)

최근 4대강 유역에서 녹조가 동시다발적으로 증식한 이유를 놓고 정부와 4대강 사업 반대 진영 사이에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반대 진영은 4대강 살리기 사업으로 들어선 보가 강물의 흐름을 막아 체류시간이 길어진 탓이라며 16개 보를 당장 열어 강물을 흘려보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에 대해 정부는 가뭄과 폭염 등 불가항력적 요인 때문이지 물의 흐름과는 상관이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고인 물에 녹조 낀다…보 열어야" = 9일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열린 '4대강 전역의 녹조현상 전문가 진단' 토론회에서 김좌관 부산가톨릭대 교수는 한강과 낙동강의 조류 증식은 체류시간 탓이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우선 최근의 녹조 발생이 가뭄과 이상고온 때문이라는 환경부의 논리에 반론을 냈다.

그는 7월 상순부터 중순까지 전국 강수량이 281.4㎜로 평년보다 38% 많았고 7월 평균기온은 25.5도로 작년보다 0.4도, 평년보다는 1.0도 높았다는 기상청 관측자료를 제시했다.

강수량은 오히려 더 많고 기온 차이도 크지 않았기 때문에 정부 말대로 꼭 기후 탓만은 아니라는 얘기다.

그는 낙동강과 북한강 모두 체류시간의 영향이 가장 크다고 분석했다.

그는 "낙동강의 경우 1987년 하구둑 완공 이후 하류 구간의 유속이 낮아지고 체류시간이 길어졌지만 현재 강정보와 달성보가 들어선 지점에서는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녹조가 확산되는 충북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 앞 대청호에 '수차'가 설치됐다. 한국수자원공사 대청댐관리단은 이 장치가 고인 물을 순환시켜 녹조확산을 막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옥천=연합뉴스)

이들 지점에 물의 흐름을 막는 큰 구조물이 없어서 조류발생을 유발할 조건이 형성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런데 4대강 사업으로 보가 완공되면서 체류시간이 길어지는 바람에 녹조가 중류까지 확산했다고 그는 주장했다.

김 교수는 남한강에 녹조가 발생하지 않고 수질이 더 좋은 북한강에서만 녹조가 대량 증식하는 원인 역시 6개 댐으로 인해 길어진 체류시간 때문이라고 봤다.

그는 "청평댐 등에서 발생한 조류가 북한강 하류로 확대 발생하는 이유는 하천 대부분이 호소화돼 긴 체류시간이 보장됐기 때문"이라며 "남한강에서는 추후 조류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강에 보를 건설해 체류시간을 증가시키는 것은 녹조 발생 여건을 조성하는 데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가장 효과적인 대안은 일단 4대강 16개 보의 수문을 열어놓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가 한강 일부 구간에 조류주의보를 발령한 9일 서울시 광진구 일대 한강이 자동차의 흰색과 대비되는 초록색을 보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4대강 사업 상관없다…가뭄ㆍ폭염 때문" = 환경부는 즉시 반박자료를 내고 녹조 발생이 기후 때문이라는 기존 주장을 재차 확인했다.

환경부는 "이번 조류 발생의 원인은 지난달 20일 장마가 끝난 이후 현재까지 비가 거의 오지 않고 높은 기온이 유지되는 게 핵심"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0일부터 전날까지 전국 평균 강수량은 7.9㎜로 평년의 5%다. 같은 기간 일조 시간은 작년과 비교해 서울은 3.6배, 대구는 2.4배 많았다.

환경부는 "북한강 수계의 댐들이 30∼50년 전에 세워져 이번 조류 발생을 긴 체류시간 때문으로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체류시간 탓이라면 댐 건설 직후부터 지금 같은 조류 대발생 현상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댐 때문이라면 북한이 2003년 임남댐을 건설하면서 유량이 43%가량 감소한 점을 원인으로 볼 수 있다고 환경부는 분석했다.

환경부는 "북한강은 알칼리도가 낮아 유량이 부족할 경우 조류발생에 취약하다"며 "유역의 오염원 증가도 조류 발생에 일부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앞서 낙동강 보가 녹조에 악영향을 미친 근거로 강정보가 들어선 중류부터 하류까지의 지난해 12월 클로로필-a 농도가 1년 전에 비해 크게 높아진 점 등을 들었다.

그러나 환경부는 이런 자료가 "현재의 녹조 발생 현황과는 무관하고 과학적으로 설명하기에 근거가 부족하다"면서 "4대강 사업 전후의 구간별 클로로필-a 농도를 보면 차이가 거의 없다"고 반박했다. (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화재 진압하고 끼니 해결하는 소방관…"짠하고 고맙다"
화재 진압을 마치고 컵라면으로 끼니를 해결하는 소방관의 모습이 ...
[사진] 흉물스런 차 무덤 된 충격적인 화재 현장
부산에 있는 한 중고차매매단지에서 큰 불이 나 차량 570여 대...
한여름 자외선차단제 바르기 전 기억해야 할 1가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위해 우려 화장품의 회수와 공표 등의 세부사항...
이영돈 PD가 간다…에브리바디 '안녕'
"제가 한 번 먹어보겠습니다"는 말을 유행시키며 '스타PD'로 ...
맥도날드가 9만 명에게 쐈다…하지만 미국이다
미국의 패스트푸드 체인인 맥도날드가 1일(현지시간) 임금인상 계...
'걸스데이' 혜리가 편의점에서 해낸 놀라운 일
'혜리 도시락'까지 연예인 이름과 얼굴을 앞세운 편의점 도시락이...
"글 쓰는 일을 뺀 모든 것은 아무 것도 아니다"
"그들에겐 작품이 곧 실존이다. 더도 덜도 아니다. 그들은 자신...
전광석화 절도범, 불과 17초 만에 한 일
단 17초 만에 휴대전화 매장 유리를 깨고 들어가 스마트폰 여러...
"심근경색입니다" 병원 오진에 신체 절단한 기구한 사연
대장균 감염으로 패혈증에 걸린 환자를 심근경색으로 오진하는 바람...
"A급 짝퉁을 팝니다" SNS 속 새빨간 거짓말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광고한 뒤 돈만 받아 챙긴 20대 ...
멀쩡한 도로 갑자기 구멍 '뻥'…해빙기 싱크홀 '공포'
멀쩡한 도로에 갑자기 구멍이 '뻥'…해빙기 싱크홀 '공포' 멀쩡...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