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 실종 원인, 알고 봤더니 기록적인 폭염 탓
사회

모기 실종 원인, 알고 봤더니 기록적인 폭염 탓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0 18:46:48 | 수정 : 2012-08-10 18:54:3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폭염과 가뭄에 물웅덩이 준 것이 모기 실종 원인
모기 실종 원인 화제. 자료사진,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 암컷의 모습. (질병관리본부 제공)
최근 이어진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으로 모기가 실종했다.

올 여름 초만 해도 개체수가 빠르게 늘면서 한여름 불청객으로 떠올랐던 모기가 뜨거운 날씨 탓에 실종 위기에 직면했다.

최근 질병관리본부가 밝힌 바에 따르면 모기 개체수는 7월 들면서 2007~2011년 평균에 비해 23.5% 감소했다. 모기가 이렇게 감소한 이유는 번식의 조건이 열악하기 때문이다.

모기는 물웅덩이를 찾아 산란하는데, 최근 폭염에 열대야가 겹친데다 비도 오지 않으면서 물웅덩이가 바짝 마른 것이다.

폭염으로 모기가 사라졌다는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모기 없어서 너무 좋아" "더위가 모기까지 한 번에 날렸네~" "이번 기회에 철저히 방역까지 완료해서 모기의 공포에서 완전히 벗어나고 싶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