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름철 집중호우 30년새 3배로 증가
사회일반

서울 여름철 집중호우 30년새 3배로 증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6 17:18:44 | 수정 : 2012-08-16 17:21:1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매년 서너 차례 시간당 30㎜ 이상 쏟아져
누리꾼들이 트위터에 올린 강남역 침수 장면 모음 (서울=연합뉴스)

여름철 서울에 '물폭탄'이 떨어지는 빈도가 30년 사이 거의 세 배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7∼9월 서울에 시간당 30㎜ 이상의 집중호우가 쏟아진 날은 1971∼1981년 12일에 불과했지만 2001∼2010년에는 34일로 늘었다.

1980년대는 22일, 1990년대는 30일로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작년에만 폭우가 5일 쏟아졌고 올해 들어서는 지난 15일을 포함해 모두 3일 집중호우가 기록됐다.

1970년대는 집중호우가 많아야 한 해 3일 있었다. 반면 1990년대 들어서는 1998년 8일, 2010년 7일 등 거의 열흘에 한번 꼴로 물폭탄이 쏟아졌다.

2000년대 들어서는 집중호우가 잦을 뿐만 아니라 비의 세기도 강해지고 있다.

2001년 7월15일 서울에는 시간당 무려 99.5㎜의 비가 내려 기상관측 이래 7월에 내린 비로는 가장 강했다.

당시 4시간 동안 서울에 234.4㎜의 비가 내리면서 수도권에서 66명의 인명피해가 났다.

지난해 7월27일 우면산에 산사태가 날 당시 관악구에 시간당 113㎜, 서초구에 시간당 86㎜가 내렸다. 당시 서울에 하루에만 301.5㎜가 쏟아져 관측 이래 일 강수량 3위 기록을 세웠다.

광복절인 지난 15일에는 낮 12시부터 1시간 동안 관악구에 63.5㎜가 쏟아졌다. 강남구와 서초구도 각각 59㎜, 55.5㎜의 1시간 강수량을 기록해 강남역 주변이 침수됐다.

여름철 집중호우 일수가 느는 이유는 장마 기간에 비가 집중됐던 과거와 달리 장마 이후 한여름에 큰 비가 자주 내리고 있기 때문이다.

한여름 집중호우는 강수대가 좁게 형성돼 지역별로 강수량 차이가 큰 특성이 있다.

지난 12일 충북 서해안에 집중호우가 쏟아졌을 때 태안에 385㎜가 내리는 동안 50㎞ 떨어진 보령은 겨우 49㎜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런 집중호우 경향은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의 결과로 보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기온이 높아지면 대기가 품고 있는 수증기의 양이 전체적으로 늘어나고 이 수증기가 특정한 지역에 몰릴 때 폭우가 쏟아진다는 것이다.

엄원근 기상청 기후과학국장은 "지역에 따라 기온 차이가 벌어지면서 어제부터 내린 폭우처럼 찬 기단과 더운 기단이 부딪혀 극단적인 강수 형태가 나타날 가능성이 커진다"며 "지구의 평균 기온이 점점 오르고 지역적인 차이가 커지는 게 집중호우의 근본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다시 5월, 끝나지 않은 슬픔
23살 신부는 임신 8개월째였다. 1980년 5월 전남대 부근 ...
'피겨여왕' 김연아 근황은? "평창올림픽으로 바빠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개막을 1천일 앞둔 16일 '춘천가...
내곡동 예비군 총기 난사, 10초간 7발 총격
육군 중앙수사단이 13일 오전 서울 내곡동 예비군 동원훈련장에서...
[사진]재개장한 제2롯데월드, 인파 대거 몰려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제2롯데월드(롯데월드몰)아쿠아리움을 찾은...
[사진] 서울 내곡동 총기 난사 사건 현장 공개
서울 서초구 내곡동 동원 훈련장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3...
긴장감 감도는 총기 난사 사건 발생 예비군 훈련장
13일 오전 10시 48분경 서울 내곡동에 위치한 육군 수도방위...
사진으로 본 김현중 입대 현장…배용준 격려
가수 출신 배우 김현중이 12일 경기도 고양시 육군 제30사단 ...
사진으로 본 네팔 지진 피해 현장…대지진 발생 18일째
지난달 25일(이하 현지시각) 네팔에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
싱어송라이터로 변신한 보아, '키스 마이 립스' 발표 현장
가수 보아가 정규 앨범 8집 '키스 마이 립스'를 들고 대중 앞...
(사진) 불편한 스포트라이트, 홍준표 검찰 출석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살하며 남긴 메모를 중심으로 이른바...
세기의 대결이 끝나자 수세 몰린 메이웨더·파퀴아오
세기의 대결은 세기의 졸전으로 허망하게 끝났다. 대중의 기대가 ...
"너희 둘은 우리에게 '허망함'을 줬어~"
8체급에서 챔피언 벨트를 거머쥔 '권투 영웅' 매니 파퀴아오(3...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