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름철 집중호우 30년새 3배로 증가
사회일반

서울 여름철 집중호우 30년새 3배로 증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6 17:18:44 | 수정 : 2012-08-16 17:21:1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매년 서너 차례 시간당 30㎜ 이상 쏟아져
누리꾼들이 트위터에 올린 강남역 침수 장면 모음 (서울=연합뉴스)

여름철 서울에 '물폭탄'이 떨어지는 빈도가 30년 사이 거의 세 배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7∼9월 서울에 시간당 30㎜ 이상의 집중호우가 쏟아진 날은 1971∼1981년 12일에 불과했지만 2001∼2010년에는 34일로 늘었다.

1980년대는 22일, 1990년대는 30일로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작년에만 폭우가 5일 쏟아졌고 올해 들어서는 지난 15일을 포함해 모두 3일 집중호우가 기록됐다.

1970년대는 집중호우가 많아야 한 해 3일 있었다. 반면 1990년대 들어서는 1998년 8일, 2010년 7일 등 거의 열흘에 한번 꼴로 물폭탄이 쏟아졌다.

2000년대 들어서는 집중호우가 잦을 뿐만 아니라 비의 세기도 강해지고 있다.

2001년 7월15일 서울에는 시간당 무려 99.5㎜의 비가 내려 기상관측 이래 7월에 내린 비로는 가장 강했다.

당시 4시간 동안 서울에 234.4㎜의 비가 내리면서 수도권에서 66명의 인명피해가 났다.

지난해 7월27일 우면산에 산사태가 날 당시 관악구에 시간당 113㎜, 서초구에 시간당 86㎜가 내렸다. 당시 서울에 하루에만 301.5㎜가 쏟아져 관측 이래 일 강수량 3위 기록을 세웠다.

광복절인 지난 15일에는 낮 12시부터 1시간 동안 관악구에 63.5㎜가 쏟아졌다. 강남구와 서초구도 각각 59㎜, 55.5㎜의 1시간 강수량을 기록해 강남역 주변이 침수됐다.

여름철 집중호우 일수가 느는 이유는 장마 기간에 비가 집중됐던 과거와 달리 장마 이후 한여름에 큰 비가 자주 내리고 있기 때문이다.

한여름 집중호우는 강수대가 좁게 형성돼 지역별로 강수량 차이가 큰 특성이 있다.

지난 12일 충북 서해안에 집중호우가 쏟아졌을 때 태안에 385㎜가 내리는 동안 50㎞ 떨어진 보령은 겨우 49㎜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런 집중호우 경향은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의 결과로 보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기온이 높아지면 대기가 품고 있는 수증기의 양이 전체적으로 늘어나고 이 수증기가 특정한 지역에 몰릴 때 폭우가 쏟아진다는 것이다.

엄원근 기상청 기후과학국장은 "지역에 따라 기온 차이가 벌어지면서 어제부터 내린 폭우처럼 찬 기단과 더운 기단이 부딪혀 극단적인 강수 형태가 나타날 가능성이 커진다"며 "지구의 평균 기온이 점점 오르고 지역적인 차이가 커지는 게 집중호우의 근본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엽기적인 대부도 살인사건, 30대 동거남 범행 자백 "무시당했다"
경기도 안산 대부도에서 발생한 토막살인사건은 피해자와 함께 동거...
안산 대부도 토막시신 사건 새 국면…경찰, 제보전단 수정 배포
경기도 안산 대부도에서 발생한 토막시신 사건과 관련해 안산단원경...
옥시 영국 본사, 홈페이지에 사과문 게재…피해자 영국 항의 방문
가습기 살균제로 전대미문의 피해를 양산한 옥시레킷벤키저(RB코리...
포항서 해병대 자주포 추락…2명 사망·5명 부상
25일 오전 15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길등재 인근에서 해병대 ...
여수에서 무궁화호 탈선…1명 숨지고 8명 부상
서울 용산에서 출발한 여수 엑스포행 무궁화호 열차가 탈선해 1명...
'혹성탈출' 시저? 일본 동물원 탈출한 침팬지 포획
이 장면만 보면 마치 영화 '혹성탈출:반격의 서막'에 나오는 침...
'경비원 폭행' 정우현 회장, 경찰 출석…"잘못했습니다"
경비원 폭행 혐의로 경찰이 불구속 입건한 정우현 MPK(미스터피...
北 또 저급한 욕설 논평 "숨통을 하루빨리"…정부, 강력 경고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을 가리켜 저급한 욕설 논평을 내자 우리 정...
2개월 된 딸 운다고 뺨 때리고 할퀴고 팔 잡아당겨 탈구까지
인천지방검찰청 부천지청은 생후 2개월 된 딸을 상습적으로 학대하...
'경비원 폭행' 정우현 회장, 공식 사과 “통감하고 반성”
자신이 아직 나가지 않았는데 건물 문을 잠갔다는 이유로 경비원을...
“한반도에서 핵전쟁 일어날 가능성 충분”
러시아 외무부 핵분야 고위 인사가 한반도의 핵전쟁 가능성이 충분...
30대 女, 관악경찰서 경찰관들에게 염산 뿌려…1명 얼굴 부상
4일 오전 30대 여성이 서울 관악경찰서 경찰관들에게 염산을 뿌...
교통사고 위기에 처한 어린이 구한 태권도사범, 감사장 받았다
이갑수 대구달서경찰서장이 지난달 28일 어린이를 구한 태권도 사...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