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름철 집중호우 30년새 3배로 증가
사회

서울 여름철 집중호우 30년새 3배로 증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6 17:18:44 | 수정 : 2012-08-16 17:21:1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매년 서너 차례 시간당 30㎜ 이상 쏟아져
누리꾼들이 트위터에 올린 강남역 침수 장면 모음 (서울=연합뉴스)

여름철 서울에 '물폭탄'이 떨어지는 빈도가 30년 사이 거의 세 배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7∼9월 서울에 시간당 30㎜ 이상의 집중호우가 쏟아진 날은 1971∼1981년 12일에 불과했지만 2001∼2010년에는 34일로 늘었다.

1980년대는 22일, 1990년대는 30일로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작년에만 폭우가 5일 쏟아졌고 올해 들어서는 지난 15일을 포함해 모두 3일 집중호우가 기록됐다.

1970년대는 집중호우가 많아야 한 해 3일 있었다. 반면 1990년대 들어서는 1998년 8일, 2010년 7일 등 거의 열흘에 한번 꼴로 물폭탄이 쏟아졌다.

2000년대 들어서는 집중호우가 잦을 뿐만 아니라 비의 세기도 강해지고 있다.

2001년 7월15일 서울에는 시간당 무려 99.5㎜의 비가 내려 기상관측 이래 7월에 내린 비로는 가장 강했다.

당시 4시간 동안 서울에 234.4㎜의 비가 내리면서 수도권에서 66명의 인명피해가 났다.

지난해 7월27일 우면산에 산사태가 날 당시 관악구에 시간당 113㎜, 서초구에 시간당 86㎜가 내렸다. 당시 서울에 하루에만 301.5㎜가 쏟아져 관측 이래 일 강수량 3위 기록을 세웠다.

광복절인 지난 15일에는 낮 12시부터 1시간 동안 관악구에 63.5㎜가 쏟아졌다. 강남구와 서초구도 각각 59㎜, 55.5㎜의 1시간 강수량을 기록해 강남역 주변이 침수됐다.

여름철 집중호우 일수가 느는 이유는 장마 기간에 비가 집중됐던 과거와 달리 장마 이후 한여름에 큰 비가 자주 내리고 있기 때문이다.

한여름 집중호우는 강수대가 좁게 형성돼 지역별로 강수량 차이가 큰 특성이 있다.

지난 12일 충북 서해안에 집중호우가 쏟아졌을 때 태안에 385㎜가 내리는 동안 50㎞ 떨어진 보령은 겨우 49㎜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런 집중호우 경향은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의 결과로 보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기온이 높아지면 대기가 품고 있는 수증기의 양이 전체적으로 늘어나고 이 수증기가 특정한 지역에 몰릴 때 폭우가 쏟아진다는 것이다.

엄원근 기상청 기후과학국장은 "지역에 따라 기온 차이가 벌어지면서 어제부터 내린 폭우처럼 찬 기단과 더운 기단이 부딪혀 극단적인 강수 형태가 나타날 가능성이 커진다"며 "지구의 평균 기온이 점점 오르고 지역적인 차이가 커지는 게 집중호우의 근본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