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라벤 이어 덴빈 경로 '촉각' …30일 한반도 영향
사회일반

볼라벤 이어 덴빈 경로 '촉각' …30일 한반도 영향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28 17:02:19 | 수정 : 2012-08-28 23:18:2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또 서해상으로 이동…덴빈, 강풍 동반한 많은 비 뿌릴 전망
@IMG2@
초강력 태풍 볼라벤이 강력한 힘을 과시하며 한반도를 잔인하게 할퀴고 지나간 가운데 14호 태풍 덴빈이 서해상으로 북상하고 있다.

15호 태풍 볼라벤은 28일 오후 3시경 서울 서북서쪽 12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약 40km의 빠르기로 북상해 오후 4시경 옹진반도 부근에 상륙했다. 29일 북한을 지나 중국북동지방으로 이동하면 온대저기압으로 변할 전망이다.

한반도를 향하는 태풍은 대개 바다를 지나며 세력이 약해지지만 볼라벤은 예외였다. 워낙 속도가 빨라 서해 차가운 물이 표층으로 올라와 에너지를 빼앗기기도 전에 빨려가듯이 북쪽으로 달려갔다. 제주도를 지나면서 '대형'에서 '중형'으로 바뀌기는 했지만 여전히 위력은 강력했고, 이 때문에 볼라벤의 영향권에 든 지역은 쑥대밭으로 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볼라벤은 2000년 이후 서해상을 따라 북상한 태풍 가운데 가장 강한 태풍이다. 광주 무등산에서 측정한 최대순간풍속은 무려 초속 59.5m 였는데 이는 2003년 발생한 태풍 '매미' 이후 가장 강력한 풍속 기록이다.

14호 태풍 덴빈 경로 관심 고조. 대만으로 접근중인 태풍 덴빈의 영향으로 생긴 거대한 파도가 23일(현지시간) 해안마을 일란의 방파제를 강하게 때리고 있다. 해안 주민 1천여명이 이미 높은 지대로 피신했으며 폭우로 인한 산사태도 우려되고 있다.(AP=연합뉴스)
볼라벤이 힘차게 북진하면서 볼라벤보다 하루 일찍 발생한 덴빈이 한반도를 향해 올라오고 있다.

덴빈은 볼라벤이 서해상을 따라 북상하는 동안 약 5일동안 대만 부근 해상에서 머물면서 세력을 유지했다가 볼라벤의 힘이 약해지자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서해중부해상으로 북상하고 있다.

볼라벤이 덴빈을 끌어 들이면서 길을 터준 형국인데, 28일 오후 3시 현재 최대풍속이 초속 34m인 강한 소형 태풍이다. 30일 오전 제주도 남서쪽 290km 부근 해상을 지나 31일 오전에는 서해남부해상까지 북상할 것이라는 게 기상청의 전망이다.

덴빈은 강풍과 함께 폭우도 대비해야 하는 태풍이다. 볼라벤이 한반도를 강타하며 아수라장을 만들고 있을 동안 덴빈은 대만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덴빈의 직간접적인 영향으로 29일 오후 제주도와 남해안지방에 비가 시작하고, 30일에는 전국으로 비가 확산될 전망이다. 30일에는 시간당 30mm 이상의 많은 비가 집중적으로 쏟아지고, 지역적인 강수량 편차가 클 것이라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중부지방의 경우 31일까지 비가 이어질 수도 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형부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 살해한 20대 지적장애女 징역 4년
형부의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을 발로 차 숨지게 한 지적장애 여성...
교사 10명 중 6명 ‘여성혐오표현 직·간접 경험’…성희롱에도 노출
학교 안의 여성혐오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의 유치원, 초·중...
캠필로박터 식중독 매년 증가…생닭 조리할 때 각별히 주의해야
생닭을 씻을 때는 주변 조리기구나 채소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
합천 ‘엽총 인질극’ 40대 남성, 경찰 설득에 23시간 만에 자수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로 잡고 엽총 인질극을 벌인 40대 남성이 ...
태국 국적 여성 쪽지로 구조 요청…경찰, 성매매 현장 덮쳐 업주·브로커 검거
감금 상태에서 성매매를 하던 태국 여성이 슈퍼마켓 종업원에게 건...
창원 양덕천서 급류에 휩쓸린 근로자 3명 숨진 채 발견
창원소방본부는 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의 양덕천...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TODAY 뉴스

더보기

인권위, 韓·日정부에 “위안부 피해자 인권보호 조치 취하라” 촉구
고(故) 김군자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37명으로 줄어든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가 “일본정부와 한국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적극적 조치를 촉구한다”는 성명을 25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정부의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2015년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 피해 당사자는 물론 국민들이 충분히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5월 30일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는 환영하지만 양국 간 합의의 내용은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명예회복, 진실규명에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보상과 명예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양국 간 합의를 수정’할 것을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