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정신대 끌려갔던 15살 소녀들, 72년 만에 극적 상봉y
사회

근로정신대 끌려갔던 15살 소녀들, 72년 만에 극적 상봉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7 16:54:39 | 수정 : 2017-08-17 17:08:5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이제 소원 풀었다”, “안 죽고 살다 보니 이런 날이 온다”
근로정신대 판결 소식 듣고 시민단체 방문해 재회
15살에 근로정신대로 일본에 끌려갔다 광복 후 72년 만에 극적으로 상봉한 정신영 할머니(왼쪽)와 양금덕 할머니가 서로를 끌어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제공)
15살에 근로정신대로 일본에 끌려갔던 두 할머니가 광복 후 고향에 돌아온 지 72년 만에 극적으로 상봉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에 따르면, 이번 만남은 최근 광주지방법원에서 진행한 근로정신대 판결 소식을 들은 정신영(88) 할머니가 시민단체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을 찾으면서 이뤄졌다.

정 할머니는 “나주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열다섯 어린 나이에 미쓰비시로 끌려갔는데 기회가 있다면 나도 소송에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제근로 당시 참혹했던 기억에 대해 정 할머니는 “오랜 세월이 흘렀어도 지진 당시의 공포와 전투기 폭격의 굉음은 지금까지도 잊히지 않는다”며 “해방 뒤 집에 보내 달라고 했어도 한동안 보내주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해방 후 고향에 돌아왔지만 ‘일본 갔다 왔다고 하면 시집을 가니 못 가니’ 하는 분위기 때문에 그나마 남아있던 사진도 일부러 찢어버리고 살았다”며 “가족한테는 아직까지 근로정신대에 대해 말 한 마디 해본 적 없다”고 심적인 고통을 토로했다.

정 할머니의 방문 소식을 듣고 같은 초등학교 1년 후배로 함께 근로정신대로 동원됐던 양금덕(87) 할머니가 급하게 시민모임 사무실을 찾았지만 두 할머니는 한동안 서로를 알아보지 못했다.

실마리가 된 것은 ‘창씨개명’ 됐던 이름이었다. 정 할머니가 말하는 ‘가시와야 노부코’라는 이름을 듣고 양 할머니는 정 할머니를 기억해 냈다. “가시와야 노부코? 그래. 미나리 농사지었잖아. 알고말고.” “그걸 어떻게 다 기억해? 오메, 살아 있었그만. 이게 얼마만이요!”

정 할머니는 “평생 호미로 땅만 파고 살다보니 전혀 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모르고 있었다”며 “그때 그 친구들 안 죽고 누가 살고 있을까 늘 소식이 궁금했다. 이제 소원을 풀었다”면서 양 할머니를 힘껏 보듬었다.

양 할머니 역시 “어쩌면 동료들 중 누군가는 한 번 만나지 않겠는가 했는데, 안 죽고 살다보니 이런 날이 온다”며 “얼굴이 고왔는데 늙었지만 그 얼굴이 아직도 남아 있다”며 정 할머니의 손을 꼭 붙들었다.

두 할머니는 “이제는 100세 시대라고 하니까 서로 연락하며 건강하게 오래 오래 삽시다”라며 72년의 세월을 뛰어 넘은 짧은 만남을 뒤로 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반려견 목줄 2m 제한…‘반려견 안전관리 대책’ 확정
정부가 공공장소에서 모든 반려견의 목줄 길이를 2m로 제한하기로...
옛 직장상사 살해 후 흔적 없애려 밀가루 뿌려…1심 징역 18년
자신이 일하던 회사 대표를 살해하고 시신에 밀가루를 뿌려 흔적을...
해외 사이트 판매 ‘다이어트·성기능’ 제품서 유해물질 검출
해외 사이트에서 다이어트 효과, 성기능 개선, 근육강화 및 소염...
이스트소프트 회원 16만여 명 정보 빼내 협박한 피의자 검거
이스트소프트의 알툴즈 회원 약 16만 명의 개인정보를 빼내 업체...
해외사이트 항공·호텔 예약 피해 급증…취소·환불 꼼꼼히 확인해야
해외사이트에서 직접 항공권과 호텔을 예약했다가 피해를 보는 사례...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경찰, 母 ‘실화’ 결론…검찰 송치
아파트 화재로 세 남매가 사망한 사건을 조사한 경찰이 화재 원인...
송유관 기름 훔치려다 불기둥 치솟아…2명 검거해 화상 치료 중
전북 완주의 송유관에서 기름을 빼돌리려다 불을 내고 달아난 일당...
맞고 밟히다 숨진 준희 양…경찰, 친부·내연녀 학대치사 결론
실종신고 됐다 전북 군산에서 시신이 유기된 채로 발견된 고준희(...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 시민에게 'ㅁㅊㅅㄲ' 답장해 논란 확산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기생활용품안전법(이하 전안법) 통과와...
JTBC, 지난해 한국인이 가장 즐겨본 뉴스채널 1위 영예
지난 한 해 동안 한국인이 가장 즐겨본 뉴스채널은 JTBC였다....
감사원 “감염병 통합정보지원시스템, 접촉자 관리기능 부실”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2016년 구축한 ‘감염병관리 통합정보지원시...
강원 양구서 25인승 군용버스 추락…중상 7명·경상 15명
2일 오후 강원도 양구군에서 발생한 군용버스 추락 사고로 탑승자...
서울 한복판서 크레인 넘어져 1명 사망…시내버스 덮쳐 ‘참변’
28일 오전 9시 40분께 서울 강서구 등촌동 강서구청 사거리 ...
자유한국당, "해당 행위" 류여해 제명…류, 반발
26일 오후 자유한국당이 류여해 최고위원을 제명했다. 류 최고위...
사천서 승용차 가로수 들이받고 전소…2명 사망·2명 중상
지난 26일 오후 8시 20분께 경남 사천시 서포면 비토리의 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