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초등생 성 관련 사건 ‘신상털기’ 심각…경찰, 수사 나서y
사회

여교사 초등생 성 관련 사건 ‘신상털기’ 심각…경찰, 수사 나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30 17:54:22 | 수정 : 2017-08-30 23:10:2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사이버수사팀 10명 투입해 게시글 삭제 요청
사건 관련 없는 피해자 발생 신고 접수
여교사와 초등학생 제자의 성 관련 사건이 발생한 후 사건 관계자의 신상정보를 인터넷에 노출하거나 사건과 전혀 관련 없는 사람의 정보를 퍼뜨리는 이른바 '신상털기'가 심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경남지방경찰청은 “피의자의 사진과 이력 등이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어 사이버 수사팀 10명을 투입해 사이트를 차단하고 게시글 삭제를 요청하고 있다. 허위사실 유포 및 게시자에 대한 내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9일 언론이 해당 사건을 보도한 후 인터넷 게시판과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사건 관계자들의 사진 등 신상정보가 퍼지기 시작했다.

사건과 관련 없는 한 여성이 “내 사진이 피의자인 것처럼 떠돌아 다닌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여성의 사진을 처음 유포한 사람을 붙잡아 허위사실 유포,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상 명예훼손 혐의로 처벌할 것으로 보인다.

피의자인 여교사와 여교사가 근무하던 학교도 변호사를 선임해 인터넷 게시판 등의 신상정보 삭제를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관련자를 신상털기하거나 비난 글 등을 게재할 경우 정보통신망법 등에 의해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고, 초상권 침해 등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을 당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20~30대 사무직·전문직 여성 표적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은 젊은 여성을 표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