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전 익사사고 육군 중장이 '영웅담' 조작 지시…탄로 나자 부하에게 떠넘겨"y
사회

"6년 전 익사사고 육군 중장이 '영웅담' 조작 지시…탄로 나자 부하에게 떠넘겨"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06 14:52:48 | 수정 : 2017-09-06 16:47:0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군인권센터 6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 열어…사고 당시 운전병 진술서 공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6일 오전 이한열기념관 3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1년 발생한 한강 익사사고가 영웅담으로 뒤바뀐 것은 합동참모본부 김 모 중장이 조작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뉴스한국)
6년 전 군 장병 한강 익사사고가 영웅담으로 뒤바뀐 배경에 당시 사단장이었던 김 모 육군 중장(육사 38기)의 조작 지시가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6일 오전 이한열기념관 3층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사고 당시 사단장으로 재임했던 김 중장은 미담 조작 사실이 드러나자 부하인 연대장 이 모 대령에게 잘못을 뒤집어씌웠고 이 대령이 진실을 밝히려 하자 국방부 검찰단이 보복수사 한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한강 익사사고란 2011년 8월 27일 경기도 김포시 고촌면 한강 하구에서 발생한 것으로 군사훈련지역의 잡초와 나무를 청소하고 휴식하던 임 모(사망 당시 22살) 병장이 발을 헛디뎌 물에 빠진 사고를 말한다. 사고 직후 임 병장이 후임을 구해내려다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알려졌지만 미담은 거짓으로 드러났다. 이때까지만 해도 의도적인 조작은 없었으며 군 내부에서 상황 파악을 제대로 하지 못해 발생한 해프닝 정도로 알려졌다.

임 소장은 내막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단순한 보고 전달 오류 때문이 아니라고 지적한다. 그에 따르면, 한강 익사사고 직후인 2011년 9월 수도군단 5부 합동조사를 앞두고 김 중장이 이 대령을 불러 거짓 미담 대책을 마련하며 3대대장 실수로 잘못 보고한 것으로 입을 맞추기로 했고 3대대장도 그렇게 하기로 했다. 그러다 3대대장이 입장을 바꾸자 난처해진 김 중장이 모든 죄를 이 대령에게 뒤집어씌우기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임 소장은 “이 대령이 김 중장에게 전화를 걸어 조작 미담을 상세하게 보고한 것처럼 둔갑시키려고 했지만 조사과정에서 모든 진술은 사실대로 원상복구됐다. 다만 차량으로 이동할 때 이 대령이 3대대장에게 전화해 사건을 미담으로 조작해 김 중장에게 보고할 것을 지시한 것처럼 꾸몄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이 대령은 감봉 2개월에 보직해임 처분을 받았다. 임 소장은 “김 중장은 조작 사실이 탄로 나자 그 책임을 이 대령에게 모두 떠넘기고 처벌을 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로부터 5년여가 지나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자 이 대령은 사건의 전모를 밝혀야겠다는 생각에 7월 17일 국민권익위원회에 민원을 제기하며 사건 재조사를 요구했다. 권익위는 조사를 국방부 감사실로 위임했고 감사실은 국방부 검찰단에 조사를 의뢰했다.

임 소장은 “국방부 검찰단이 노골적으로 김 중장을 편들었다. 김 중장을 강제수사하지 않고 내사를 종결하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반면 김 중장이 이 대령을 무고로 고소하자 지난달 18일 이 대령의 사무실과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며, “사건 조작의 당사자인 3성 장군은 강제수사하지 않고 도리어 제보자인 이 대령은 바로 압수수색하는 모습은 수사의 형평성을 무너뜨리는 행태로 직권남용에 해당한다”고 질타했다.

군인권센터는 이날 오후 김 중장을 직권남용과 무고 혐의로 국방부 조사본부에 고발했고 동시에 국방부 검찰단장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 임 소장은 “개인의 영달을 위해 부하의 죽음을 미담으로 위장하도록 하고 그것이 탄로 날까 두려워 또 다른 부하에게 죄를 뒤집어씌운 것까지 모자라 진실을 가리기 위해 군 검찰과 손을 잡고 패악을 일삼는 자가 엄중한 시기에 우리 군의 작전을 담당하게 할 수는 없다”며 김 장성의 보직해임과 전역 보류 조치를 요구하며 강제수사를 촉구했다.

이 대령 휘하의 전 운전병은 “(이 대령은) 루머와는 관계가 없어 보인다…오로지 작전 지시에 충실했고 그 사건에만 몰두했음은 항상 옆에 있던 제가 증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국방부 검찰단은 “이 대령의 무고 혐의 고소장을 접수해 관련자 조사 등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7월 이 대령이 국민권익위에 제기한 민원을 접수해 조사한 결과 당시 사단장이었던 김 중장이 사망 경위를 조작하도록 지시했거나 허위 진술을 강요했다고 입증할 만한 증거가 없어 '혐의 없음' 처분을 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문정인 떠든다” 말했다 혼쭐난 송 국방…야권, 청와대 정면 비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비판한 발...
남경필, 아들 마약 투약 사건 사과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불찰”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
'누군가 엿보고 있다' IP카메라로 불법 촬영 범죄 기승…경찰, “초기 비밀번호 바꿔야”
최근 집안 애완동물 관리 등으로 사용이 늘고 있는 IP카메라가 ...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 억 원 상당 유통…안전사고 발생 우려
벤츠·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만취해 고속도로 8km 역주행…트럭 운전자 붙잡아 조사 중
만취한 상태로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8km 역주행한 70대 운...
불법 대부업의 진화…‘지방세 대납 카드깡’ 업자 적발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대납하고 수수료를 선공...
성폭력 저질러도 후원하면 감경? 성폭력상담소, “형사사법체계 패착” 질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시민단체, 유튜브 키즈채널 운영자 고발 “아동 정서적 학대”
시민단체가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한 동...
'5·18행방불명자 찾을까?' 4차 암매장지 발굴 8년만에 추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행불자)들을 찾기 위한 네 ...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
곽현화 “이우성 감독 무죄?”···노출신 관련 녹취록 공개
노출신 공방 소송중인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36)가 이우성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