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루사·매미 등…태풍 4개 중 1개, 가을에 왔다y
사회

사라·루사·매미 등…태풍 4개 중 1개, 가을에 왔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1 15:56:00 | 수정 : 2017-09-11 17:19:1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규모 피해 남긴 기록적 태풍, 가을에 많이 발생
주요 태풍 대응·피해사례, 지자체·관계기관에 전파
자료사진, 지난해 10월 5일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울산 태화강이 범람, 인근에 주차돼 있던 차량들이 침수돼 아수라장으로 변해 있다. (독자 제공=뉴시스)
여름이 지났다고 태풍에 안심할 수 없다. 지난 65년간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 4개 중 1개는 가을 태풍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 가을에는 1개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행정안전부는 과거 큰 피해를 입힌 가을철 태풍의 사례를 분석해 적극 대비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지난 1951년부터 지난해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 210개를 월별로 분석한 결과, 8월(71개, 34%)과 7월(65개, 31%)에 태풍이 가장 많이 발생했지만, 9월과 10월에도 54개(26%)의 태풍이 발생했다.

같은 기간 연평균 26.2개의 태풍이 발생해 3.2개가 한반도에 영향을 줬다. 지난 8월 23일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올 가을에는 9~12개의 태풍이 발생해 1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대규모 피해를 남긴 기록적 태풍은 가을에 많이 발생했다. 1959년 ‘사라’는 849명의 인명피해를 남겼고, 2002년 ‘루사’는 246명의 인명피해와 5조 1479억 원의 재산피해를 남겼다. 2003년 ‘매미’는 인명피해 131명, 재산피해 4조 2225억 원의 상처를 입혔다.
1951년부터 2016년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의 월별 발생 개수. 태풍 4개 중 1개는 9~10월에 발생했다. (행정안전부 제공)

가을에 위력적인 태풍이 많이 발생하는 것은 해수 온도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 온도가 서서히 올라가는 바닷물의 특성상 태풍 발생 해역의 수온이 늦여름과 초가을에 가장 높아져 강력한 태풍이 발생할 확률이 커지는 것이다.

한편 최근 미국에서 큰 피해를 입히고 있는 허리케인은 우리나라 태풍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다. 심재현 국립재난안전연구원장은 “허리케인은 주로 8~10월에 대서양 서부에서 발생하여 태풍과 비슷한 시기에 활동하지만 해수면온도, 기압 등 지역 기후 특성이 달라 태풍 발생과는 상관관계가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행안부 관계자는 “허리케인으로 인한 전력시설 파괴에 따른 정전, 화학공장 폭발사고의 예와 같이 태풍이 복합적인 재난으로 전개되어 사회적 혼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은 우리나라도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행안부는 루사. 매미 등 주요 태풍과 미국 허리케인 대응과 피해사례를 지자체와 관계기관에 전파하여 대비에 참고토록 할 계획이다.

정종제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올해 한반도 태풍 상륙이 없었고 최근 수년간 전국적 영향을 준 태풍이 없어 지자체 공무원과 유관기관 담당자의 재난현장 경험과 실전 감각이 떨어졌을 우려가 있다”며 “태풍이 우리나라 내륙을 관통하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여 기관별 대응태세와 상호 협력체계를 재점검하고, 관계자의 현장중심 대응역량 강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