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y
사회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1 16:22:53 | 수정 : 2017-09-11 17:46:3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수면제 먹여 목 졸라 살해·시신 암매장…남편 재산 자신 명의로 이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야산에 묻어버린 아내가 4년 만에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은 대구지방경찰청이 대구시 달성군의 한 야산에서 숨진 남편의 시신을 발굴하는 모습. (대구지방경찰청 제공=뉴시스)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연남이 범행 4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지방경찰청 미제사건수사팀은 A(56·여)씨와 내연남 B(55·남)씨를 살인,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지난 9월 5일 검거해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013년 11월 A씨는 저녁식사에 수면제를 섞어 남편(당시 52세)의 의식을 잃게 만들고 B씨를 불러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와 B씨는 다음날 새벽 피해자의 시신을 차량으로 운반하여 미리 파놓은 구덩이에 넣고 흙으로 덮어 매장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피해자를 살해하기로 모의한 뒤 즉시 수면제, 가방 등을 준비하고, 구체적인 살해방법에 대해 두 달가량 치밀하게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피해자와 약 10년 동안 사실혼 관계에 있다가 혼인신고를 하고 얼마 안 되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제적인 문제 등으로 피해자와 가정불화를 겪던 중 B씨와 내연관계를 맺게 됐고, 피해자만 사라지면 B씨와 함께 피해자의 재산을 처분해 경제적 이익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 범행을 결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 역시 피해자가 없어지면 A씨와의 만남도 지속하고 경제적 이익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적극적으로 범행에 가담했다.

이번 사건은 ‘한 남성의 행방이 수년째 묘연하다’는 풍문을 듣고 적극적으로 수사에 나선 대구경찰청 미제사건 수사팀의 노력으로 4년 만에 전모가 밝혀지게 됐다.

경찰은 A씨가 피해자가 사라진 뒤 실종신고도 하지 않고 대리인 신분을 이용하여 피해자의 재산을 전부 자신의 소유로 옮긴 사실을 확인하고 A씨를 피해자 살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했다.

아울러 피해자의 행방을 알 수 없게 된 시점 직후 A씨가 B씨에게 2500만 원을 건넨 사실과 그 후 B씨가 6개월간 피해자의 계좌에 매달 돈을 송금해 각종 공과금이 자동이체 되도록 한 정황을 확인하고 B씨를 공범으로 특정했다.

4개월간 증거자료를 수집한 경찰은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A씨와 B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 하던 중 A씨와 B씨로부터 범행 일부를 시인하는 진술을 확보하고 각각 긴급체포했다. 이어 A씨가 지목한 장소의 땅 속에서 피해자의 백골시신을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미 4년이 지나 대부분의 증거자료가 소실되어 수사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반드시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지로 4개월간 끈질기게 수사해 결국 완전범죄로 묻힐 뻔한 사건을 해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비핵화 협상 실패·지연하면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자유한국당 핵포럼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핵포럼 8차 세미나...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