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IPCC 총회 대한민국 인천에서 연다y
사회

2018년 IPCC 총회 대한민국 인천에서 연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2 09:12:33 | 수정 : 2017-09-12 18:14:4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5℃ 특별보고서' 승인 예정
기후변화의 과학적 평가를 위해 세계기상기구(WMO)와 유엔환경계획(UNEP)이 1988년 공동 설립한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가 2018년 인천에서 48차 총회를 연다. 한국은 IPCC 6대 의장국으로 국내 개최 필요성을 기후변화 커뮤니티에서 꾸준히 제기해 왔다. 2018년은 IPCC가 출범한 지 30년이 되는 기념비적인 해다.

12일 기상청은 10일(현지시각)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폐막한 46차 IPCC 총회에서 내년 48차 총회 개최지를 인천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47차 총회는 내년 1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다. IPCC는 1년에 두 차례 각 나라를 돌며 총회를 연다. IPCC는 전 세계 연구결과들을 종합적이고 객관적으로 분석해 5~7년 단위에 걸쳐 주기적으로 보고서를 발표하고 유엔 기후변화협약과 정책결정자들에게 과학적 기반을 제공한다. 유엔 기후변화협약은 이산화탄소를 비롯한 온실가스의 방출을 제한해 지구온난화를 방지하기 위한 국제협약을 말한다.

1990년 1차 평가보고서를 토대로 1992년 유엔 기후변화협약을 체결했고 1995년 2차 평가보고서를 근거로 1997년 교토의정서를 체결했다. 2014년 5차 평가보고서는 포스트 2020 신기후체제 협상의 과학적 근거로 쓰였다. IPCC는 이처럼 기후변화 지식을 축적하고 전파하며 전 세계가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고민하도록 과학적 기초를 제공한 공로로 1997년 노벨 평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기상청은 "48차 총회에서 유엔 기후변화협약이 IPCC에 이례적으로 정식 요청한 '1.5℃ 특별보고서'를 승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1.5℃ 목표 달성 경로를 처음으로 평가하는 것인데 2015년 12월 체결한 파리협정 후속 협상에 결정적인 투입자료로 쓰일 전망이다. 파리협정은 2020년 만료 예정인 교토의정서를 대신해 2020년 이후의 기후변화 대응을 담은 기후변화협정을 말한다. '산업화 이전 수준과 비교해 2100년까지 지구평균기온 상승을 섭씨 2도 보다 훨씬 낮은 수준으로 유지하고 섭씨 1.5도로 제한하기 위해 노력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14년 IPCC 5차 보고서는 섭씨 2도 상승 시나리오까지만 제시할 뿐 섭씨 1.5도 시나리오는 없어 유엔 기후변화협약이 IPCC에 2018년까지 해당 보고서를 작성하라고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상청은 "48차 총회에서는 전 세계 각국의 기후변화와 관계된 정부 대표들이 한 데 모여 '1.5℃ 특별보고서' 승인을 위한 치열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이 보고서를 승인할 경우 IPCC 개최지인 한국의 위상이 높아질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기후변화 대응의 선도적인 역할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포스코, 근로자 질식사 사과문 발표 “철저한 원인 규명…후속 수습 지원”
경북 포항시에 있는 포항제철소에서 25일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
현직 경찰관, 아내 살해한 혐의로 긴급 체포…범행 자백
24일 경북 영천경찰서가 영천시의 한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현직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