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알몸 합성 사진까지 만든 국정원…문성근, 18일 피해자 조사y
사회

연예인 알몸 합성 사진까지 만든 국정원…문성근, 18일 피해자 조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5 13:21:31 | 수정 : 2017-09-19 09:06:1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김여진, "천박한 이들이 민든 게 아니라 국가기관의 작품" 한탄
2011년 온라인에 떠돌던 배우 문성근·김여진 씨의 합성 사진이 국가정보원 소행으로 드러나 파문이 인다.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관련 문서를 입수해 검찰에 넘겼고, 검찰은 18일 문 씨를 피해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이명박 정부 당시인 2011년 10월 남여가 침대에 누워 있는 사진에 두 사람의 얼굴을 합성한 게시물이 인터넷 카페에 올라왔다. 게시물의 제목은 '[19禁] 문성근과 김여진의 부적절한 관계'다. 사진 안에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라는 글이 적혀 있다.

국정원 심리전단이 이른바 좌파 연예인으로 분류한 두 사람의 부적절한 관계를 꾸며 이미지에 상처를 주겠다는 내용의 계획서를 작성해 상부에 보고한 지 약 여섯 달 뒤에 벌어진 일이다.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이 내부문건을 발견하고 14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조실장이 진두지휘한 '좌파 연예인 대응 태스크포스팀'의 블랙리스트에는 문성근·김여진 씨를 포함해 연예인과 문화·예술인 82명의 이름이 올라와 있다. 당시 국정원은 블랙리스트에 적힌 이들이 정부 비판적인 활동을 하지 못하도록 압박하는 활동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씨는 오는 18일 피해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 문 씨는 1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 트위터에 "경악! 아∼이 미친 것들. 검찰 조사에 응하겠다"며, "합성 사진뿐이겠느냐. 검찰에 가면 공작이 분명한 ‘바다이야기’도 물어봐야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김 씨는 "많은 각오를 했었고 실제로 괜찮게 지냈다. 덕분에 아이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그래도 이건 예상도 각오도 못한 일"이라며 "(국정원이 합성해 퍼뜨린 사진은) 2011년의 사진이라지요. 그게 그냥 어떤 천박한 이들이 킬킬대며 만든 것이 아니라 국가기관의 작품이라고요"라고 한탄했다. 이어 "지금 이곳에서 함께 촬영하고 있는 스텝들 얼굴을 어찌 봐야 할지 잘 모르겠다. 지난 일이다 아무리 되뇌어도 지금의 저는 괜찮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