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y
사회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22 14:52:50 | 수정 : 2017-09-23 17:44:0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살해 후 성범죄로 위장 시도…차 바꿔가며 도주하다 붙잡혀
용의자 여자친구 살인방조 혐의…피해자와 한 동네 자란 사이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를 맡길 정도로 친밀한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은 피해자 A(22·여)씨가 알몸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충북 청주시 옥산면의 한 둑길. (뉴시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는 피해자가 아이를 맡길 정도로 친밀한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가 범행을 숨기려 한 정황도 경찰 조사에서 속속 드러나고 있다.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피해자 A(22·여)씨를 무참히 살해한 용의자 B(32·남)씨와 B씨의 여자친구 C(21·여)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각각 살인과 살인방조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지인의 소개로 몇 년 째 알고 지내던 사이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A씨의 남편과도 친해져 A씨 부부가 집을 비울 때 안심하고 아이를 B씨에게 맡기곤 했다. A씨가 남편과 이혼한 뒤에도 B씨와의 좋은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C씨는 피해자 A씨 여동생의 친구로, A씨와 10여 년 동안 한 동네에서 자라면서 친자매처럼 지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폭행할 때는 정신이 없었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일이 너무 커져 있었다. 겁이 나 내가 한 일을 감추고 싶었다”며 범행을 자백했다. 범행 동기를 묻는 질문에는 “A씨가 내 험담을 하고 다녀 기분이 상했다. 잘 돌봐준 애를 때리고 학대했다는 말을 퍼뜨리고 다닌다는 말을 듣고 더 화가 났다”며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C씨는 “A씨가 심하게 맞는 것을 봤지만 남자친구가 무서워 말릴 수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19일 오전 6시 47분께 알몸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타살이라고 판단한 경찰은 CCTV와 휴대전화 통화내역 분석 등을 통해 20일 오전 1시 10분께 강원도 속초의 한 펜션에 숨어있던 B씨를 검거했다. 범행 후 집으로 돌아갔던 그는 여자친구와 자신의 아이를 데리고 도주하기로 마음먹고 영업용 화물차(콜밴)를 불러 대전으로 이동한 후 지인의 차를 빌려 속초로 달아났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경찰은 B씨와 C씨의 스마트폰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이들이 범행을 사전에 모의했는지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비핵화 협상 실패·지연하면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자유한국당 핵포럼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핵포럼 8차 세미나...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