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세월호 선조위, 활동기간 4개월 늘릴까

등록 2017-10-18 16:40:36 | 수정 2017-10-18 17:36:02

미수습자 수습하느라 선체조사 늦어져…20일 전원위원회의

자료사진, 김창준(왼쪽)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과 위원들이 7월 7일 오전 서울 중구 저동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서울사무소에서 7차 전원위원회 회의를 하는 모습. (뉴시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0일 오후 목포신항만 4층 선조위 목포사무소에서 10차 전원위원회를 열고 활동기간 연장안을 의결한다.

선조위는 처음 조사개시를 결정한 올해 7월 7일부터 6개월 이내에 활동을 완료해야 하지만 미수습자 수습이 길어지면서 일부 선체조사를 늦게 착수했다. 사고원인을 밝히기 위한 각종 용역 수행기간도 부족해 정해진 시간 안에 활동을 마무리하기가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선조위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이하 특별법)' 제7조 제1항에 따라 위원회 활동기간을 4개월 늘리는 안을 10차 전원위원회에서 의결하기로 했다.

이번 전원위원회에서는 조사에 필요한 자료·물건을 제출하거나 증언·감정·진술 등을 하기 위해 선조위나 그 밖의 장소에 출석한 사람에게 여비·일당·숙박료 등 필요한 비용을 지급하는 내용을 담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참고인 등의 비용지급에 관한 규칙'을 제정한다. 세월호 선체 인양·조사·처리 등 선조위 업무에 필요한 사항의 전문가들로부터 자문을 구하기 위해 35명의 자문위원회를 구성하는 안건도 의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난달 7일 연 9차 전원위원회에 이어 세월호 선체를 똑바로 세우는 문제를 두고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미수습자의 완전한 수습과 사고원인 규명을 위한 선체 조사 등 위원회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위원회의 활동기간을 연장할 필요성이 있다"며 "기관 구역 조사를 위한 세월호 선체 직립도 충분히 논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