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관 기름 훔치려다 불기둥 치솟아…2명 검거해 화상 치료 중y
사회

송유관 기름 훔치려다 불기둥 치솟아…2명 검거해 화상 치료 중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08 15:56:55 | 수정 : 2018-01-08 18:00:3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불기둥 30m까지 치솟아…공범 2명 추적 중
7일 오전 2시 56분께 전북 완주군 봉동읍 호남고속도로 옆 한 야산에 묻힌 휘발유 송유관에서 불이 치솟고 있다. 송유관에서 치솟은 불길은 소방당국과 관계기관에 의해 4시간여 만에 꺼졌다. (전북소방본부 제공=뉴시스)
전북 완주의 송유관에서 기름을 빼돌리려다 불을 내고 달아난 일당 중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완주경찰서는 절도 미수 혐의 등으로 A(61·남)씨 등 2명을 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나머지 공범 2명은 추적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7일 오전 2시 57분께 완주군 봉동읍 장구리 한 야산을 지나는 휘발유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기름을 훔치려다 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삽으로 땅을 파서 약 1.5m 깊이에 묻혀 있는 송유관을 드릴로 뚫으려다 불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송유관에서 분출된 기름 4500ℓ가량에 불이 붙어 불기둥이 30m까지 치솟았다. 주변을 지나다 불기둥을 목격한 운전자들의 신고로 다행히 화재는 산불로 번지지 않았다. 불은 소방대원들에 의해 7일 오전 7시쯤 진화됐다.

A씨 등 2명은 몸에 화상을 입고 도주하다 붙잡혀 현재 대구의 한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경찰은 이들과 갈라져 차를 타고 달아난 공범 2명을 뒤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에 입원한 2명의 상태가 위중해 아직 정확한 진술을 받지 못했다”며 “도주한 2명도 곧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기상청 “폭염·피부노화 대비 더위·자외선지수 확인하세요”
내달 1일부터 연령·환경에 따른 더위체감지수와 피부 노화를 유...
시민단체 “재벌 사내유보금 환수해 최저임금 1만 원 실현하라”
시민단체 재벌사내유보금 환수운동본부와 사회변혁노동자당이 약 88...
김경수, 경남지사 선거전 시동…‘댓글 조작 사건’ 발목잡나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
환경단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2만 8000명 서명 참여”
후쿠시마산 방사능 오염 수산물 수입 규제 세계무역기구(WTO) ...
美 심해 수색 전문가, “스텔라데이지호 블랙박스 회수 기술적으로 가능”
초대형 광석 운반석 스텔라데이지호가 남대서양에서 침몰한 지 1년...
원주시청 건축 행정 ‘고무줄 잣대’ 논란 확산
원주시청(시장 원창묵)이 햇수로 4년째 객관적인 근거도 없이 교...
‘국정원 댓글 사건’ 원세훈 징역 4년 확정…5년 만에 마무리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선욱이가 힘들어했던 신규 간호사 교육제도 꼭 개선해 주세요”
故 박선욱 간호사의 죽음을 계기로 간호사의 열악한 노동 현실을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