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국발 오염물질에 국내 요인 더해져 대기 악화”y
사회

서울시 “중국발 오염물질에 국내 요인 더해져 대기 악화”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19 17:22:19 | 수정 : 2018-01-19 19:43:1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6~18일 자동차·난방으로 인한 질산염 10배 증가…대기정체 심화
“대중교통 요금 면제, 경기·인천 참여하면 성과 높아질 것” 주장
3번째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빌딩에서 바라본 도심 뒤쪽 관악산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뉴시스)
최근 수도권에서 초미세먼지의 농도가 높아진 원인에 대해 중국으로부터 대기오염물질이 유입되면서 대기정체가 지속된 상태에서 국내 생성요인이 심화됐기 때문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는 19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번 고농도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시에 따르면 13일부터 한파의 원인이었던 대륙성 고기압이 약화되면서 중국 내륙에서 발생한 대기오염물질이 한반도로 유입됐다. 14일에는 대기가 정체됐다가 15일 일시적으로 정체가 해소됐다. 그러나 16일부터 18일까지 대기정체가 다시 심화되면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진 상태가 지속됐다.

시는 “초기 초미세먼지 고농도 현상은 외부 유입이 주요 원인이었으나 고농도 현상 중후반부터는 대기정체 상태에서 서울과 수도권 발생요인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16일부터 18일 사이 장거리를 이동한 미세먼지의 지표인 황산염은 3.6배 증가한 데 반해, 자동차나 난방 등 연소 과정에서 배출된 질소산화물에 의해 생성된 질산염이 10배나 증가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시 측은 “금번 재난상황은 외부 유입물질에 내부 오염물질이 더해진 것으로, 국내에서 자체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자동차 통행량 감소 등이 저감대책으로서 매우 중요한 정책이라는 것이 입증됐다”며 출·퇴근시간대 대중교통 요금 무료 등 서울형 비상저감조치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실제 서울시 대중교통 무료운행 시행 3일차인 18일 시내버스 이용률은 전주 대비 9.4%, 지하철 이용률은 5.8% 증가했으며, 교통량은 2주 전 대비 2.4% 감소하는 데 그쳐 정책의 실효성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시 측은 “교통량 감소율이 대중교통 이용율에 미치지 못한 것은 경기도와 인천시가 참여하지 않은 것에 원인이 있다”며 “경기도와 인천시가 함께 참여한다면 더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주장했다.

대중교통 요금 면제로 하루당 50억 원이 소요돼 ‘세금 낭비’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세금낭비가 아니라 시민들의 주머니로 돌려주는 교통복지의 일환”이라며 “이번 비상저감조치 발령과 대중교통 무료 이용 시행을 계기로 미세먼지의 심각성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인식이 제고되어 대중교통 이용과 차량2부제의 자율 참여가 활성화되는 시발점이 됐다”고 반박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