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시 “중국발 오염물질에 국내 요인 더해져 대기 악화”

등록 2018-01-19 17:22:19 | 수정 2018-01-19 19:43:11

16~18일 자동차·난방으로 인한 질산염 10배 증가…대기정체 심화
“대중교통 요금 면제, 경기·인천 참여하면 성과 높아질 것” 주장

3번째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빌딩에서 바라본 도심 뒤쪽 관악산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뉴시스)
최근 수도권에서 초미세먼지의 농도가 높아진 원인에 대해 중국으로부터 대기오염물질이 유입되면서 대기정체가 지속된 상태에서 국내 생성요인이 심화됐기 때문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는 19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번 고농도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시에 따르면 13일부터 한파의 원인이었던 대륙성 고기압이 약화되면서 중국 내륙에서 발생한 대기오염물질이 한반도로 유입됐다. 14일에는 대기가 정체됐다가 15일 일시적으로 정체가 해소됐다. 그러나 16일부터 18일까지 대기정체가 다시 심화되면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진 상태가 지속됐다.

시는 “초기 초미세먼지 고농도 현상은 외부 유입이 주요 원인이었으나 고농도 현상 중후반부터는 대기정체 상태에서 서울과 수도권 발생요인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16일부터 18일 사이 장거리를 이동한 미세먼지의 지표인 황산염은 3.6배 증가한 데 반해, 자동차나 난방 등 연소 과정에서 배출된 질소산화물에 의해 생성된 질산염이 10배나 증가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시 측은 “금번 재난상황은 외부 유입물질에 내부 오염물질이 더해진 것으로, 국내에서 자체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자동차 통행량 감소 등이 저감대책으로서 매우 중요한 정책이라는 것이 입증됐다”며 출·퇴근시간대 대중교통 요금 무료 등 서울형 비상저감조치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실제 서울시 대중교통 무료운행 시행 3일차인 18일 시내버스 이용률은 전주 대비 9.4%, 지하철 이용률은 5.8% 증가했으며, 교통량은 2주 전 대비 2.4% 감소하는 데 그쳐 정책의 실효성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시 측은 “교통량 감소율이 대중교통 이용율에 미치지 못한 것은 경기도와 인천시가 참여하지 않은 것에 원인이 있다”며 “경기도와 인천시가 함께 참여한다면 더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주장했다.

대중교통 요금 면제로 하루당 50억 원이 소요돼 ‘세금 낭비’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세금낭비가 아니라 시민들의 주머니로 돌려주는 교통복지의 일환”이라며 “이번 비상저감조치 발령과 대중교통 무료 이용 시행을 계기로 미세먼지의 심각성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인식이 제고되어 대중교통 이용과 차량2부제의 자율 참여가 활성화되는 시발점이 됐다”고 반박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