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수’ 김윤옥 여사 소환 가능성

등록 2018-01-23 11:54:19 | 수정 2018-02-09 11:13:16

자료사진, 지난해 5월 9일 투표소를 찾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윤옥 여사. (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청와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71) 여사를 보좌했던 청와대 행정관을 불러 조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김 여사를 직접 소환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22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최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2011년 김 여사를 보좌했던 청와대 제2부속실 행정관 A씨를 소환해 김희중(50)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과 대질신문을 벌였다.

조사에서 A씨는 김 전 실장으로부터 10만 달러(약 1억 원)가 담긴 쇼핑백을 전달받았다고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은 지난 19일 한국일보와 인터뷰에서 “국정원에서 받은 돈(10만 달러)을 김윤옥 여사 측 여성 행정관에게 직접 줬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 안팎에서는 국정원과 김 전 실장, A씨 등에 대한 소환조사가 이뤄진 만큼 김 여사에 대한 소환 조사도 곧 이루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전 실장 진술 내용을 뒷받침하는 추가적 결정적 제보가 있다”며 “검찰은 김 여사를 조사해야 한다. 저 역시 이 문제의 진실을 밝히는 데 협조하겠다. 김 여사가 특활비를 어떻게 유용했는지 진실을 밝힐 것으로 믿는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수석은 앞서 ‘김 여사가 국정원 특활비로 명품을 구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이 전 대통령 측에 의해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된 상태다. 그는 18일 당 회의에서 “김 전 실장의 핵심 진술은 자신이 특활비 1억 원을 지시에 의해 받았고, 그것을 달러로 환전한 뒤 김 여사를 보좌하던 제2부속실장 쪽에 줬고, 그 돈이 김 여사의 명품 구입 등에 쓰였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김 전 실장은 국정원 돈을 강현희 전 제2부속실장에게 줬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강 전 실장은 아무 상관 없는 분”이라고 한국일보에 말했다. 김 여사의 명품 구입 여부에 대해서는 “검찰에서 물어보지도 않았으며, 나는 모르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