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법의식 조사 “미투운동 악용가능성 우려 78%”y
사회

대학생 법의식 조사 “미투운동 악용가능성 우려 78%”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4-24 15:37:45 | 수정 : 2018-04-24 16:30:1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정부 개헌안, 쟁점 정도 안다 46.7%…4년 연임 대통령중심제 선호 46.8%”
“검·경 수사권 조정 찬성 70.8%…우리 사회는 ‘유전무죄 무전유죄’ 85.6%”
자료사진,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 준비위원회가 지난달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투운동 지지 및 대학 내 교수 성폭력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뉴시스)
대학생 10명 중 7명 이상이 미투(Me Too·나도 성폭력 피해자다)운동을 지지하면서도 미투운동이 정치적 이용, 허위사실 유포 등 악용될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단체 법률소비자연맹은 25일 제55회 법의 날을 맞아 대학생·대학원생을 대상으로 법의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8.7%가 미투운동에 지지하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같은 압도적인 지지에도 불구하고 응답자의 78.0%는 미투운동의 악용가능성에 대해 우려한다고 답했다. 미투운동이 사회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성추행이나 성폭력을 감소시킬 것’이라는 의견이 61.9%로 가장 많았다. ‘성범죄 근절에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은 17.0%, ‘펜스 룰 등 여성차별(배제)만 커질 것’이라는 의견은 13.9%였다.

청와대에서 발표한 헌법 개정안에 대해서는 ‘쟁점 정도는 알고 있다’는 응답이 46.7%, ‘조문까지 자세히 알고 있다’는 응답이 5.8%로, 내용을 알고 있는 응답자가 절반이 조금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개헌안이 국민의 의견을 많이 수렴했다는 의견은 54.0%, 대체로 수렴하지 않았다는 의견은 32.7%, 전혀 수렴하지 않았다는 의견은 2.2%였다.

논의되고 있는 권력구조 중 대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권력구조는 ‘4년 연임의 대통령중심제’(46.8%)로 조사됐다. 이어 ‘현행과 같은 5년 단임의 대통령중심제’(26.2%), ‘대통령 직선제와 국무총리 국회 선출제’(17.7%), 의원내각제(6.1%) 순으로 선호했다.

부정·비리 의혹이 있는 검사나 판사를 수사하기 위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응답이 88.1%로 높았다. 경찰이 검찰의 지휘를 받지 않고 독자적으로 수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수사권 조정’에는 찬성 응답이 70.8%를 차지했다. 시민이 재판과정에 참여해 유·무죄를 판단하거나 기소과정에 참여하는 ‘배심원 제도의 도입’에는 75.7%가 찬성했다.

우리 사회의 법 준수 실태에 대해서는 6.3%가 ‘매우 잘 지켜지고 있다’, 57.1%가 ‘대체로 잘 지켜지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유전무죄 무전유죄’, ‘유권무죄 무권유죄’라는 말에 85.6%가 동의했으며, ‘우리 사회에서는 법보다 권력이나 돈의 위력이 더 크다’는 말에 78.5%가 동의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3월 27일부터 4월 13일까지 대학생·대학원생 3656명을 대상으로 개별대면조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1.62%p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식약처, "세균 수 초과" 링거팩 모양 어린이 음료수 회수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최근 지역축제와 놀이공원·유원...
인천항 화물선 큰 불 초기 진화 성공…완진에는 시간 더 걸릴 듯
인천항에 정박한 화물선에서 불이 나 이틀째 진화 작업을 진행하고...
구본무 LG 회장, 20일 별세…뇌종양 투병 중 병세 악화
23년 동안 LG그룹을 이끈 구본무 회장이 20일 오전 별세했다...
대전당진고속도로 교각서 근로자 4명 추락해 목숨 잃어
고속도로 교각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추락해 목숨을 잃는 참...
FIFA월드컵 공식 인스타그램에 또 전범기 등장
세계적인 사회관계망서비스 인스타그램의 피파(FIFA) 월드컵 공...
조선일보, "짓밟힌 자의 항변" 드루킹 옥중편지 단독 공개…김경수, "황당 소설"
18일 조선일보가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 혐의를 받는 '드루킹(온...
"집단 패혈증 발병 피부과 프로포폴 전국 평균 14배"
이달 초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가 지난...
‘방화대교 붕괴 사고’ 공사 관계자 전원 유죄 확정
지난 2013년 3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최순실 주치의’ 이임순 위증 공소기각…“국조특위 활동 종료 후 고발 ‘위법’”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국조특위) 활동이 종료된 후 국회에서의 ...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
울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는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가 ...
최순실, ‘정유라 이대 학사비리’ 징역 3년 확정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
인권위, 한국국토정보공사 성추행 사건 가해자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가 2015년, 2017년에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
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
바둑계에도 ‘미투운동’이 번졌다. 한국기원은 동료 프로기사 ‘성...
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과실로 사망케 한 혐...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