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기밀문건 유출’ 정호성, 징역 1년 6개월 확정y
사회

‘청와대 기밀문건 유출’ 정호성, 징역 1년 6개월 확정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4-26 11:13:13 | 수정 : 2018-04-26 14:45:0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박근혜 전 대통령 ‘공모’ 첫 확정판결
문건 47건 중 14건만 증거능력 인정
자료사진,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 의혹 관련 5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인 최순실 씨에게 청와대 기밀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징역형이 확정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공범으로 연루된 사건 중 첫 확정판결이다.

대법원 2부(주심 고영한 대법관)는 26일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 전 비서관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정 전 비서관은 지난 2013년 1월부터 2016년 4월까지 박 전 대통령 지시를 받아 대통령 해외방문 일정표, 국무회의 말씀자료, 독일 드레스덴 공대 방문 연설문 등 청와대 문건 47건을 최 씨에게 넘겨 직무상 비밀을 누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2심 재판부는 “정 전 비서관은 고도의 비밀 유지가 요구되는 각종 문건을 오랜 기간 반복적으로 최 씨에게 전달해 직무상 비밀을 누설했다”며 “공직자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국정질서를 어지럽혔으며, 전체 국정농단 사건의 단초를 제공해 국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겨줬다”고 지적했다.

정 전 비서관은 법정에서 “대통령 뜻에 따라 문건을 최 씨에게 전달한 사실은 인정하나 대통령이 건건이 전달을 지시한 바 없어 대통령과 공모했다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그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1·2심 재판부는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의 포괄적인, 명시적 또는 묵시적 지시에 따라 해당 문건을 최 씨에게 보내준 것으로 인정할 수 있다”며 “정 전 비서관과 대통령 사이에는 직·간접적으로 문건의 전달에 관한 암묵적인 의사연락이 있었다고 봄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1·2심 재판부는 검찰이 증거로 제출한 47건의 문건 중 최 씨 소유 건물에서 압수한 33건의 문건이 영장 범위에서 벗어나 위법하게 수집됐다며 증거능력이 없다고 봤다. 이를 전제로 이루어진 검찰 조사에서의 피의자 진술과 법정 자백도 인정하지 않았다. 해당 문서들은 검찰이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관련 증거물을 확보하기 위해 영장을 받아 압수수색을 하던 중 발견한 외장하드 속에 들어 있었다.

1·2심 재판부는 나머지 14건의 문건만 증거로 인정해 유죄를 선고했다. 아울러 2016년 12월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할 것을 두 차례 요구받고도 정당한 이유 없이 출석하지 않고 동행명령을 거부한 혐의에 대해서도 유죄를 인정했다. 대법원 역시 하급심의 판단이 옳은 것으로 봤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안전한 임신중지 접근성은 인권" 레베카 곰퍼츠 내한 국회 토론회
임신중지 합법화를 주장하는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국회가 응답해야”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전해철·이철희·박주민 의원이 양...
아시아나항공 노조, "박삼구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아시아나항공이 탑승객에게 기내식을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는 '기내...
"대운하 집착한 대통령 영혼없는 정부가 최악 혈세 낭비 초래"
"이명박 정부 4대강 사업은 총체적 부실이자 천문학적 혈세 낭비...
5년간 어린이 자석 관련 사고 222건…삼킴 사고 84.7%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자석완구가 버젓이 유통되고, 어린이에게 치명...
경찰, '명예훼손 혐의' 이상호 기자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영화 '김광석'을 만들어 고(故) 김광석 씨의 타살 의혹을 제기...
"당원 심장을 춤추게 하겠다" 박범계, 민주당 대표 출마 선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고층아파트서 아령·식칼 날벼락…경찰, 물건 투척·낙하 예방 나서
최근 고층아파트에서 물건을 던지거나 실수로 떨어뜨리는 사례가 잇...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