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기밀문건 유출’ 정호성, 징역 1년 6개월 확정y
사회

‘청와대 기밀문건 유출’ 정호성, 징역 1년 6개월 확정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4-26 11:13:13 | 수정 : 2018-04-26 14:45:0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박근혜 전 대통령 ‘공모’ 첫 확정판결
문건 47건 중 14건만 증거능력 인정
자료사진,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 의혹 관련 5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인 최순실 씨에게 청와대 기밀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징역형이 확정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공범으로 연루된 사건 중 첫 확정판결이다.

대법원 2부(주심 고영한 대법관)는 26일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 전 비서관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정 전 비서관은 지난 2013년 1월부터 2016년 4월까지 박 전 대통령 지시를 받아 대통령 해외방문 일정표, 국무회의 말씀자료, 독일 드레스덴 공대 방문 연설문 등 청와대 문건 47건을 최 씨에게 넘겨 직무상 비밀을 누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2심 재판부는 “정 전 비서관은 고도의 비밀 유지가 요구되는 각종 문건을 오랜 기간 반복적으로 최 씨에게 전달해 직무상 비밀을 누설했다”며 “공직자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국정질서를 어지럽혔으며, 전체 국정농단 사건의 단초를 제공해 국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겨줬다”고 지적했다.

정 전 비서관은 법정에서 “대통령 뜻에 따라 문건을 최 씨에게 전달한 사실은 인정하나 대통령이 건건이 전달을 지시한 바 없어 대통령과 공모했다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그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1·2심 재판부는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의 포괄적인, 명시적 또는 묵시적 지시에 따라 해당 문건을 최 씨에게 보내준 것으로 인정할 수 있다”며 “정 전 비서관과 대통령 사이에는 직·간접적으로 문건의 전달에 관한 암묵적인 의사연락이 있었다고 봄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1·2심 재판부는 검찰이 증거로 제출한 47건의 문건 중 최 씨 소유 건물에서 압수한 33건의 문건이 영장 범위에서 벗어나 위법하게 수집됐다며 증거능력이 없다고 봤다. 이를 전제로 이루어진 검찰 조사에서의 피의자 진술과 법정 자백도 인정하지 않았다. 해당 문서들은 검찰이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관련 증거물을 확보하기 위해 영장을 받아 압수수색을 하던 중 발견한 외장하드 속에 들어 있었다.

1·2심 재판부는 나머지 14건의 문건만 증거로 인정해 유죄를 선고했다. 아울러 2016년 12월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할 것을 두 차례 요구받고도 정당한 이유 없이 출석하지 않고 동행명령을 거부한 혐의에 대해서도 유죄를 인정했다. 대법원 역시 하급심의 판단이 옳은 것으로 봤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전당진고속도로 교각서 근로자 4명 추락해 목숨 잃어
고속도로 교각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추락해 목숨을 잃는 참...
"집단 패혈증 발병 피부과 프로포폴 전국 평균 14배"
이달 초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가 지난...
‘방화대교 붕괴 사고’ 공사 관계자 전원 유죄 확정
지난 2013년 3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
울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는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가 ...
최순실, ‘정유라 이대 학사비리’ 징역 3년 확정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
인권위, 한국국토정보공사 성추행 사건 가해자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가 2015년, 2017년에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
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
바둑계에도 ‘미투운동’이 번졌다. 한국기원은 동료 프로기사 ‘성...
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과실로 사망케 한 혐...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 기로…정부, 비공개 회의서 검토
정부가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를 비공개 검토 중인 사실이 언론 ...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성 학대 연루 혐의를 받고 있는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이...
"검은 돈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다"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사무소 개소
더불어민주당이 경기도 성남시장 후보로 확정한 은수미 전 의원이 ...
김경수 경남지사 예비후보, '드루킹 사건' 참고인 신분 경찰 출석
경남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로 출마하며 의원직에서 사퇴한 김경수 전...
법원, 신도 성폭행 혐의 받는 이재록 목사 구속영장 발부
경찰이 신도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
경찰청 “감찰 중 목숨 끊은 충주 여경, 무고·자백강요 당했다”
지난해 10월 무기명 투서로 인해 감찰조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