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훼손 혐의' 정봉주 전 의원, 경찰 출석…2차 피고소인 조사y
사회

'명예훼손 혐의' 정봉주 전 의원, 경찰 출석…2차 피고소인 조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4-27 11:10:19 | 수정 : 2018-04-27 16:21:5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성추행 의혹 묻는 질문에 "고소 사유 아냐" 답변 피해
'성추행 의혹'을 받는 정봉주 전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뉴시스)
성폭력 의혹을 두고 언론사와 공방을 벌인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중랑구에 있는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했다. 24일에 이어 명예훼손 혐의와 관련해 두 번째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다.

정 전 의원은 예정한 시각보다 빨리 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냈다. 심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는 "오늘이 마지막 조사니까 성실히 잘 받겠다"고 말했다. 과거 기자 지망생 성추행 의혹을 묻는 질문에는 "그건 고소 사유가 아니다"며 답변을 피했다. 경찰은 정 전 의원의 정확한 진술을 확보하기 위해 그를 불렀다고 밝혔다.

지난달 7일 인터넷신문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8년 전 서울의 한 호텔에서 기자 지망생 A씨를 성추행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서울시장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앞두고 있던 정 전 의원은 이 보도가 나오자 즉각 기자회견을 연기했고, 성추행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A씨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날짜에 해당 호텔을 간 적이 없다며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정 전 의원의 주장을 프레시안과 A씨가 재반박하면서 공방이 치열해지던 중 정 전 의원은 지난달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레시안 보도가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그는 앞서 언론에 배포한 해명자료를 다시 한 번 자세히 설명하며 프레시안 보도를 가리켜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기자회견 이튿날인 지난달 13일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 기자를 허위사실 공표에 의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고, 프레시안은 '새빨간 거짓말'·'대국민 사기극' 등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 발언을 문제 삼아 그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정 전 의원은 고소인 신분으로 지난달 22일 경찰에 출석하기도 했다. 세간의 관심을 끈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이 결국 법정에서 밝혀지는가 싶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반전이 일어났다.

지난달 28일 피해자 A씨가 성추행 사건 당일 자신이 해당 호텔에 있었음을 입증하는 자료를 증거로 제시했기 때문이다. 정 전 의원이 줄곧 결백을 주장한 만큼 A씨의 증거를 반박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지만 오히려 정 전 의원은 자신이 해당 호텔을 방문해 결제한 카드 내역서를 확인했다며 프레시안에 투항했다. 그는 곧바로 고소를 취하하고, 공적 활동을 중단했다. 이로써 정 전 의원의 신분은 한 달 만에 고소인에서 피고소인으로 바뀌었다. 다만 정 전 의원이 조사를 받는 대목은 명예훼손 혐의와 관련한 것이며 그는 여전히 성추행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안전한 임신중지 접근성은 인권" 레베카 곰퍼츠 내한 국회 토론회
임신중지 합법화를 주장하는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국회가 응답해야”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전해철·이철희·박주민 의원이 양...
아시아나항공 노조, "박삼구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아시아나항공이 탑승객에게 기내식을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는 '기내...
"대운하 집착한 대통령 영혼없는 정부가 최악 혈세 낭비 초래"
"이명박 정부 4대강 사업은 총체적 부실이자 천문학적 혈세 낭비...
5년간 어린이 자석 관련 사고 222건…삼킴 사고 84.7%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자석완구가 버젓이 유통되고, 어린이에게 치명...
경찰, '명예훼손 혐의' 이상호 기자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영화 '김광석'을 만들어 고(故) 김광석 씨의 타살 의혹을 제기...
"당원 심장을 춤추게 하겠다" 박범계, 민주당 대표 출마 선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고층아파트서 아령·식칼 날벼락…경찰, 물건 투척·낙하 예방 나서
최근 고층아파트에서 물건을 던지거나 실수로 떨어뜨리는 사례가 잇...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