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링크? 아웃링크? “댓글 조작과 포털 독과점 구조는 다른 문제”y
사회

인링크? 아웃링크? “댓글 조작과 포털 독과점 구조는 다른 문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02 23:46:23 | 수정 : 2018-05-03 00:08:2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일 국회서 포털 댓글 개선방안 다룬 정책토론회 열려
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포털 인 or 아웃-포털 댓글과 뉴스편집의 사회적 영향과 개선방안’ 토론회가 열렸다. (뉴스한국)
이른바 ‘드루킹 사태’로 불리는 네이버 댓글 조작 사건을 계기로 국내 최대 규모의 포털 사이트 네이버가 여론 조작을 막기 위한 사회적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진다. 더 이상 소수의 사용자가 댓글로 여론을 조작하지 못하게 막아야 한다는 게 논의의 출발점이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포털의 뉴스 시장 독점 현상을 비판하는 쪽으로 쟁점이 바뀌었다.

2일 오후 국회에서 ‘포털 인 or 아웃-포털 댓글과 뉴스편집의 사회적 영향과 개선방안’이란 제목의 토론회 역시 댓글 조작 문제를 포털사이트의 독점력으로 풀어가려 하면서 논점이 애매해졌다. 국내 최대 포털인 네이버로 유입하는 뉴스 소비자를 각 언론사 홈페이지로 분산할 수 있도록 아웃링크(outlink) 방식을 사용하느냐 마느냐를 두고 논쟁을 벌였지만 실상 각 언론사 홈페이지에서 댓글 조작이 발생할 가능성이나 이를 어떻게 대비할지는 논의하지 않았다. 아웃링크란 네이버 등 포털에서 기사를 선택했을 때 해당 기사를 생산한 언론사 홈페이지로 이동하게 하는 것이다. 반대로 기사를 네이버 자체 웹페이지에서 보도록 해 사용자가 네이버를 벗어나지 않게 하는 것은 인링크(inlink) 방식이다.

“댓글 조작과 독점 구조는 전혀 다른 문제”
발제에 나선 이대호 성균관대학교 이터랙션사이언스학과 교수는 “아웃링크 방식을 채택하면 댓글 조작을 막을 수 있느냐가 논의의 시작이었는데 댓글 조작 이슈는 줄어들고 네이버와 다음의 독점력이 이슈를 장악하고 있다”며, “네이버·다음의 독점력은 댓글 조작과는 별도로 논의해야 한다. 네이버·다음의 독점력을 이야기하려면 삼성의 독점력까지 논의를 해야 하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손지원 사단법인 오픈넷 변호사는 “포털이 뉴스 유통을 독점하는 구조가 댓글 조작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게 한 본질적인 문제라고 주장하며, 아웃링크 방식으로 전환하면 댓글이 분산해 여론 조작 집중이 어려워진다고 말하지만 그 근거는 매우 빈약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론이 존재하는 공론장은 댓글창만이 아니다. 언론사 사이트, 게시판, 커뮤니티도 모두 공론장이고 무한하게 존재한다”며, “아웃링크 전환 후에도 댓글 정책은 각 언론사의 방침에 따라 다를 수 있고 조작의 우려는 여전하다”고 반박했다.

손 변호사는 “여론 조작 위험이 반드시 막아야 할 사회악이라면 포털 뉴스 창 하나 규제한다고 될 일이 아니다. 포털 뉴스 서비스의 댓글에 규제가 생기면 다른 모든 유력한 공론장에도 손을 댈 수 있는 근거가 생긴다”며, “포털의 뉴스 유통 시장 독점 완화를 위한 해결책과 여론 조작 방지를 위한 해결책은 별개의 문제로 분리해서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링크? 아웃링크? 시민은 어디에?
김위근 한국언론진흥재단 선임연구위원도 “‘댓글 조작’에서 ‘아웃링크 전환’으로 이어지는 논란을 냉정하게 볼 필요가 있다. 사실 댓글과 아웃링크는 별개 이슈다. 관련이 거의 없다. 댓글이 이용자 반응을 살피기 위한 시스템이라면 아웃링크는 유통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문제든 아웃링크 전환 문제든 사업자들이 실시할지 말지를 결정하면 되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다만 김 선임연구위원은 이러한 논의에서 시민의 영역을 배제하는 문제를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언론사가 존재하는 이유 포털이 존재하는 이유는 이용자 때문이다. 이용자의 주목과 선택에 의해 현재 생태계가 만들어졌다”며, “이러한 생태계가 잘못 만들어졌다고 단정적으로 주장하는 시각은 이용자를 계도 대상으로 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민들은 충분히 똑똑하다. 이용자 편익성·권익 시각에서 최근 논란을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안전한 임신중지 접근성은 인권" 레베카 곰퍼츠 내한 국회 토론회
임신중지 합법화를 주장하는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국회가 응답해야”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전해철·이철희·박주민 의원이 양...
아시아나항공 노조, "박삼구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아시아나항공이 탑승객에게 기내식을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는 '기내...
"대운하 집착한 대통령 영혼없는 정부가 최악 혈세 낭비 초래"
"이명박 정부 4대강 사업은 총체적 부실이자 천문학적 혈세 낭비...
5년간 어린이 자석 관련 사고 222건…삼킴 사고 84.7%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자석완구가 버젓이 유통되고, 어린이에게 치명...
경찰, '명예훼손 혐의' 이상호 기자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영화 '김광석'을 만들어 고(故) 김광석 씨의 타살 의혹을 제기...
"당원 심장을 춤추게 하겠다" 박범계, 민주당 대표 출마 선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고층아파트서 아령·식칼 날벼락…경찰, 물건 투척·낙하 예방 나서
최근 고층아파트에서 물건을 던지거나 실수로 떨어뜨리는 사례가 잇...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