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8명, 파행 국회 세비 반납해야”y
사회

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8명, 파행 국회 세비 반납해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14 09:48:02 | 수정 : 2018-05-14 12:00:2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모든 계층에서 ‘반납해야 한다’ 의견 대다수
자료사진, 지난달 5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안전 및 국민투표법 전부개정법률안 등 선거법심사소위원회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파행했다. (뉴시스)
국민 10명 중 8명은 국회의원들이 최근 여야 갈등으로 인한 국회 파행의 책임을 지고 세비를 반납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최근 지속되고 있는 국회 파행과 관련해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국회의원 세비 지급 여부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해 세비를 반납해야 한다’는 응답이 81.3%에 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정치활동을 하고 있으므로 세비는 지급해야 한다’는 응답은 13.2%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5.5%였다.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반납해야 한다 92.6% vs 지급해야 한다 7.4%),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4.0% vs 8.8%), 자유한국당(72.7% vs 20.2%)과 바른미래당 지지층(68.3% vs 30.3%) 순으로 ‘반납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무당층(82.9% vs 17.1%)도 ‘반납해야 한다’는 응답이 80% 이상이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88.0% vs 10.3%)과 중도층(83.2% vs 15.5%), 보수층(71.5% vs 15.5%) 모두에서 ‘반납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반납해야 한다’는 응답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대전·충청·세종(90.8% vs 6.6%)이었다. 이어 경기·인천(83.1% vs 10.1%), 대구·경북(82.7% vs 15.5%), 부산·경남·울산(77.8% vs 18.8%), 광주·전라(77.7% vs 6.9%) 순이었다.

연령별로 40대(90.6% vs 8.0%)와 20대(90.4% vs 6.5%)는 ‘반납해야 한다’는 의견이 90%가 넘었고, 30대(80.5% vs 17.5%)와 50대(80.1% vs 15.2%)는 80%가 넘었다. ‘반납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이 가장 낮았던 60대 이상(69.0% vs 17.6%)에서도 ‘반납’ 의견이 70%에 가까웠다.

한편 이번 조사는 CBS의 의뢰를 받아 11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안전한 임신중지 접근성은 인권" 레베카 곰퍼츠 내한 국회 토론회
임신중지 합법화를 주장하는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국회가 응답해야”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전해철·이철희·박주민 의원이 양...
아시아나항공 노조, "박삼구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아시아나항공이 탑승객에게 기내식을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는 '기내...
"대운하 집착한 대통령 영혼없는 정부가 최악 혈세 낭비 초래"
"이명박 정부 4대강 사업은 총체적 부실이자 천문학적 혈세 낭비...
5년간 어린이 자석 관련 사고 222건…삼킴 사고 84.7%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자석완구가 버젓이 유통되고, 어린이에게 치명...
경찰, '명예훼손 혐의' 이상호 기자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영화 '김광석'을 만들어 고(故) 김광석 씨의 타살 의혹을 제기...
"당원 심장을 춤추게 하겠다" 박범계, 민주당 대표 출마 선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고층아파트서 아령·식칼 날벼락…경찰, 물건 투척·낙하 예방 나서
최근 고층아파트에서 물건을 던지거나 실수로 떨어뜨리는 사례가 잇...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