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8명, 파행 국회 세비 반납해야”

등록 2018-05-14 09:48:02 | 수정 2018-05-14 12:00:27

모든 계층에서 ‘반납해야 한다’ 의견 대다수

자료사진, 지난달 5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안전 및 국민투표법 전부개정법률안 등 선거법심사소위원회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파행했다. (뉴시스)
국민 10명 중 8명은 국회의원들이 최근 여야 갈등으로 인한 국회 파행의 책임을 지고 세비를 반납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최근 지속되고 있는 국회 파행과 관련해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국회의원 세비 지급 여부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해 세비를 반납해야 한다’는 응답이 81.3%에 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정치활동을 하고 있으므로 세비는 지급해야 한다’는 응답은 13.2%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5.5%였다.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반납해야 한다 92.6% vs 지급해야 한다 7.4%),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4.0% vs 8.8%), 자유한국당(72.7% vs 20.2%)과 바른미래당 지지층(68.3% vs 30.3%) 순으로 ‘반납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무당층(82.9% vs 17.1%)도 ‘반납해야 한다’는 응답이 80% 이상이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88.0% vs 10.3%)과 중도층(83.2% vs 15.5%), 보수층(71.5% vs 15.5%) 모두에서 ‘반납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반납해야 한다’는 응답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대전·충청·세종(90.8% vs 6.6%)이었다. 이어 경기·인천(83.1% vs 10.1%), 대구·경북(82.7% vs 15.5%), 부산·경남·울산(77.8% vs 18.8%), 광주·전라(77.7% vs 6.9%) 순이었다.

연령별로 40대(90.6% vs 8.0%)와 20대(90.4% vs 6.5%)는 ‘반납해야 한다’는 의견이 90%가 넘었고, 30대(80.5% vs 17.5%)와 50대(80.1% vs 15.2%)는 80%가 넘었다. ‘반납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이 가장 낮았던 60대 이상(69.0% vs 17.6%)에서도 ‘반납’ 의견이 70%에 가까웠다.

한편 이번 조사는 CBS의 의뢰를 받아 11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