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y
사회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17 12:45:13 | 수정 : 2018-05-17 14:23:5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부상 13명, 인근 병원 이동…호흡 곤란·어지러움 등 호소
17일 한화케미칼 울산2공장에서 염소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울산소방본부 관계자들이 방제작업을 하고 있다. (울산 남부소방서 제공=뉴시스)
울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는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가 속출했다. 소방당국은 17일 오전 10시께 울산시 남구 여천동에 있는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 13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환자가 더 발생할 가능성은 아직 남아 있다.

울산시소방본부와 한화케미칼에 따르면 고부가 염소화 폴리염화비닐 생산공장에서 탱크로리의 염소가스를 공장 저장탱크로 옮기는 과정에서 가스가 샜을 가능성이 크다. 배관에 균열이 생겼거나 밸브에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아직 정확한 사고 원인은 드러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염소가스가 얼마나 샜는지 피해 규모는 어느 정도인지는 물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염소가스를 들이마시거나 접촉하면 폐부종이 생기거나 호흡곤란이 발생할 수 있는데 실제 이 사고로 다친 사람들이 호흡곤란·메스꺼움·어지러움을 호소했다. 부상자들은 사고 현장 주변에 있던 협력업체 근로자 6명 외 인근 업체 근로자 7명이다. 중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이 지역이 공장이 밀집한 곳인 만큼 또 다른 부상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으며, 특수화학구조대를 급파해 중화 작업을 진행했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