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침대가 끝이 아니다? 대진침대보다 라돈원료 많이 산 업체 3곳

등록 2018-05-23 14:49:47 | 수정 2018-05-23 15:35:45

권칠승 의원, "음이온·향균제 판매하는 다른 업체 사용 가능성"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폐암을 유발하는 라돈을 검출해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원인을 제공한 물질인 모자나이트를 사용한 업체가 더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모자나이트를 대진침매 매트리스 제조사보다 더 많이 구매한 업체가 국내에 3곳 더 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이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통해 입수한 ‘2013년 1월~2018년 4월 A사 모나자이트 국내 판매 현황’에 따르면 A사는 2013년 3265㎏, 2014년 9959㎏, 2015년 9292.5㎏, 2016년 7222㎏, 2017년 6359㎏, 2018년 4560㎏의 모나자이트를 판매했다. 현재 국내에서 모나자이트를 수입해 판매하는 업체는 A사 1곳이다. 4년 4개월간 전체 판매량은 66개 업체를 상대로 총 4만 657.5㎏에 달한다.

주목할 점은 A사로부터 대진침대 매트리스 제조사보다 더 많은 양의 모나자이트를 사들인 업체가 3곳 더 있다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ㄱ사는 2014~2018년 1만 2000㎏의 모나자이트를 구매했다. 대진침대 매트리스 제조사가 2013~2016년 사들인 모나자이트 총량(2960㎏)보다 4배 많은 양이다. 친환경기업으로 자사를 홍보 중인 ㄱ사는 인터넷 홈페이지에 ‘물, 공기, 헬스, 뷰티 분야에 음이온·항균제 등 바이오세라믹 소재를 생산·판매하는 회사’라고 소개하면서 팔찌와 세탁볼 등을 판매하고 있다.

ㄴ사는 2013~2015년 해마다 540~2600㎏씩 총 4180㎏의 모나자이트를, ㄷ사는 2013~2017년 해마다 200~1600㎏씩 총 3720㎏의 모나자이트를 각각 A사로부터 사들였다.

대진침대 매트리스 제조사보다 구매량은 적지만 연도에 따라 수백~1000㎏씩 모나자이트를 사들인 업체가 추가로 18곳 더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문제는 지금까지 관계당국이 제대로 수급 현황을 관리하지 않아 상황에 따라서는 더 많은 업체가 모나자이트를 사용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점이다.

현행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 따라 가공제품에 의한 일반인의 피폭방사선량 기준은 연간 1m㏜를 초과하지 않도록 규정돼 있다. 앞서 원안위 조사 결과 대진침대에서 판매했던 7개 모델의 매트리스 속커버와 스펀지에 포함된 음이온 파우더에서 방사성물질이 나왔다. 이 음이온 파우더의 원료는 천연 방사성핵종인 우라늄과 토륨이 함유된 모나자이트로, 우라늄과 토륨이 붕괴하면 각각 라돈과 토론(라돈의 동위원소)이 생성돼 피폭이 발생한다.

권 의원은 “원안위는 모나자이트 구매 업체들에 대한 신속한 전수조사와 정보공개를 통해 추가 피해를 방지해야 한다”라며 “정부는 국민의 생활안전이 무엇보다 최우선순위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