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불법체류자 8351명 적발…외국인력 잠식 건설업종서 1297명y
사회

상반기 불법체류자 8351명 적발…외국인력 잠식 건설업종서 1297명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24 16:15:26 | 수정 : 2018-05-24 17:13:5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만 729명 자진출국…범정부적 차원 불법체류자 감축대책 추진
법무부가 올해 상반기 불법체류자 8351명을 단속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불법체류자 정부합동단속을 진행하는 모습. (법무부 제공)
올해 상반기 정부합동단속을 통해 8000명이 넘는 외국인 불법체류자가 적발됐다.

법무부는 지난 2월 26일부터 이달 11일까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해양경찰청과 합동으로 단속을 실시해 불법체류자 8351명과 불법고용주 1369명을 적발했다고 24일 밝혔다. 불법체류자 적발은 전년 동기 적발 인원(7354명)에 비해 13.6% 늘었다.

특히 이번 합동 단속에서는 서민의 대표적인 일자리 잠식 분야인 건설업종 단속에 집중한 결과, 건설 현장에서 전년 동기(900명)보다 44.1% 많은 1297명의 불법체류자를 적발했다. 건설업종 테마단속은 서울 남구로역과 경기 안산역 인력시장을 중심으로 2월 말부터 6주간 진행했다.

또한 정부합동단속 기간 동안 자진출국 계도 활동도 병행해 1만 729명의 불법체류자가 스스로 출국했다. 자진출국자는 전년 동기(8142명) 대비 31.8% 증가했다.

법무부는 하반기에도 관계부처와 협력해 정부합동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4개 권역으로 이루어진 광역단속팀을 6개 권역으로 확대·설치하는 등 단속인프라를 확충해 단속 강도를 높일 계획이다.

한편 법무부는 지난 16일 10개 부처가 참여한 ‘불법체류 외국인 대책 회의’를 개최해 범정부적 차원의 불법체류자 감축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외국인 불법고용에 대한 근본적 대책, 불법체류자 증가에 따른 외국인 범죄 대책, 적정 외국인력 수급대책, 건설업종의 불법 외국 인력 퇴출방안 등을 적극적으로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