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역할 고정관념 뚜렷한 TV 광고 여전y
사회

성역할 고정관념 뚜렷한 TV 광고 여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25 12:06:12 | 수정 : 2018-05-25 13:47:4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양평원, 4월 국내 광고 양성평등 감시 결과 발표
성역할 고정관념을 강화하거나 외모지상주의를 부추기는 TV광고가 여전히 만연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하 양평원)은 '2018 대중매체 양성평등 모니터링 사업'으로 서울 YMCA와 국내 광고를 감시한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공중파·케이블 TV, 인터넷, 극장, 바이럴 광고 중 3월 한 달 동안 등록한 국내 광고 457편을 대상으로 4월 1일~8일까지 감시를 진행했다.

양평원에 따르면, 국내 광고 모니터링에서 나타난 성차별적 광고 수는 총 36편으로, 성평등적 광고(17편)보다 약 2배 이상 많았다.

성차별적 광고 수는 광고 품목 간 편차가 있었으며, 출연자의 성비 또한 광고 품목별로 편중했다. 예를 들어 화장품 품목에서는 여성이 89.7%, 남성이 10.3%로 여성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반면, 자동차·정유 품목에서는 여성이 33.3%, 남성이 66.7%로 남성의 비중이 2배가량 높게 나타났다.

주요 등장인물의 연령대는 성별 공통으로 20대~30대가 가장 많았지만 남성 등장인물의 연령대는 비교적 다양하게 분포한 반면, 여성 등장인물은 20대~30대에 쏠렸다.

등장인물의 성별 역할을 분석한 결과, 광고 속 주요 등장인물의 역할도 성역할 고정관념을 반영하고 있었다. 전체 등장인물 502명 중 노동시장에서 일하는 역할에는 남성 63.8%(30명), 여성 36.2%(17명)로 등장했고, 운전자 역할도 남성 78.6%(11명), 여성 21.4%(3명)로 남성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반면 돌봄과 가사노동을 하는 역할은 여성 59.2%(16명), 남성 40.8%(11명)로 여성이 더욱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다.

성차별적 광고의 내용으로는 주로 성역할 고정관념을 반영한 것이었으며, 외모지상주의를 조장하거나 여성을 타자화하는 내용 또한 포함했다.

지상파 A가전제품 광고에서 남성은 소파에서 편안한 휴식을 취하는 반면, 여성은 에어컨을 켜고 주방에서 가족들 음식을 챙기는 모습을 대비시킴으로써 ‘가사노동’ 성역할 고정관념을 강조했다. 지상파의 B콜라겐 제품 광고는 쇼핑을 하고 오던 여성이 자동차 추돌 사고를 낸 상황에서 상대 차량 남성이 화를 내다가 여성의 외모를 보고 그냥 돌아가는 장면을 보여주거나 곧이어 남성이 구매한 콜라겐 제품에 모두 여성(엄마·누나·여동생·여자친구 등)을 지칭하는 자막을 연결했다. 이를 통해 여성은 쇼핑을 즐기고 외모를 중시·관리하는 존재로 묘사함으로써 외모지상주의를 조장했다는 게 양평원의 설명이다.

케이블의 C블랙박스 광고의 경우 남성을 블랙박스 제품과 동일시하는 설정을 해 성차별적 내용들을 드러냈다. 남성이 혼자 있는 여성 운전자의 차량 위에서 갑자기 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거나 여성이 두려움을 느끼고 달아나는 상황에서도 쫓아가면서 설명을 하는 등 스토킹·불법촬영 등의 범죄상황을 희화화하여 제시하는 한편, 여성의 주체성보다는 대상화·타자화한 모습을 강조했다.

양평원 관계자는 “최근 성차별·불법촬영 등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하는 현실임에도 광고계는 별다른 문제의식 없이 기존의 성차별을 답습하고 있다”며, “광고계 담당자들이 광고 속에 내재한 성차별을 제대로 인식하고 비판적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젠더 감수성을 제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감시 기간 외에도 근래 유명 아이스크림 업체 광고에서는 ‘미투운동’ 과정에서 언론에 알려진 가해자의 성희롱 발언을 마케팅 문구(#너무 많이 흥분 #몹시 위험)로 노출하는 한편, 한 농기계 업체 광고에서는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고 성행위를 암시하는 광고 문구를 사용함으로써 많은 비판을 받았다. 한편 양평원은 4월 정기·수시 감시에서 발견한 성차별적 광고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통보하고 심의개선 요청을 진행한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최신 취약점 틈탄 갠드크랩 랜섬웨어 주의 필요
최근 최신 취약점을 이용한 '갠드크랩' 랜섬웨어가 국내에 확산하...
"일본항공, 기내식에 더이상 '전범기' 문양 안 쓴다"
일본항공(JAL)이 기내식 도시락에 전범기 문양을 사용하지 않겠...
"아빠 친구가 아르바이트 소개해준다고…" 강진서 고등학생 실종
일자리를 소개해주겠다는 아버지의 친구를 만나러 나간 한 고등학생...
"민주주의가 아니라 혐오를 배운 선거" 시민단체, 김문수 전 후보 인권위 진정
6·13 지방선거에서 혐오표현을 하는 후보를 감시하기 위해 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중앙당 해체…구태청산 TF 가동"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이 중앙당을 해체하고 간...
탁현민, ‘불법 선거운동 혐의’ 벌금 70만 원 선고…“결과 받아들여야”
지난해 제19대 대통령선거 과정에서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혐의로...
‘청와대 특활비 상납’ 전 국정원장들 징역형…법원 “뇌물은 아냐”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
한수원,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천지·대진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운영허가 기간이 남은 월성 원전 1호기...
새누리당 초선의원, "보수정치 실패 책임 중진 은퇴해야"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중 일부가 선거 참패 결과의 책임을 물으며...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 확산…당선 확정 후 신경질적 반응 보여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도민의 선택을 받은 이재명 더...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보건당국 역학조사 중
인천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각별한...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많아…니코틴은 유사
국내에 판매 중인 궐련형 전자담배 일부 제품의 타르 함유량이 일...
이명희 구속영장 기각…법원 “범죄 혐의 다툼의 여지 있어”
운전기사, 공사 근로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혐의...
김기덕 감독, MBC 'PD수첩' 제작진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
다수의 영화를 만들고 여러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해 세계적으로 유...
‘용산 건물 붕괴’ 합동감식 “폭발·화재 때문 아냐”
지난 3일 무너진 서울 용산구 상가건물 붕괴현장 합동감식 결과,...
"유명 해외 배송업체 사칭한 이메일 악성코드 주의하세요"
해외에서 물건을 직접 구입하는 국내 소비자가 늘면서 이들을 상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