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시민단체들 “북미회담 성공 개최, 구체적 평화보장 방안 제시해야”

등록 2018-05-29 13:57:50 | 수정 2018-05-29 14:52:48

“정상회담 취지 맞게 일체의 적대행위 중단해야”

국내 시민단체들이 북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그에 상응하는 실질적인 평화 보장 조치가 함께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북위원회 등 419개 단체와 개인 152명은 29일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한반도 평화실현, 북미정상회담 성공적 개최를 위한 공동선언’을 발표하며 “한반도의 정상적인 발전을 가로막아 온 북미 간 오랜 갈등을 평화적으로 해소할 유일한 길은 대화와 협상뿐이라는 점에서 북미정상회담은 반드시, 그리고 조속히 개최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미국은 북의 비핵화 조치에 대해 경제보상을 중심으로 언급하면서 구체적인 평화보장 방안에 대해서는 거론하고 있지 않다”며 “북이 핵시험장 폐쇄 등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에 돌입한 만큼, 미국은 한반도의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 방향에서 적대정책 철회, 평화협정, 수교 등 구체적인 평화보장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기 위해서는 관계정상화와 비핵화를 위한 정상회담 취지에 맞게 일관된 행동을 취해야 한다”며 “일체의 적대적인 행동을 모두 중단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26일 진행된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민족자주의 원칙 아래 모든 문제들을 해결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의 정신이 전면적으로 구현되는 생생한 만남이었다”고 평가하며 “앞으로 북미정상회담이 실제로 개최되고 성공적인 합의들이 도출되기까지 여러 우여곡절이 있겠지만 판문점 선언의 정신에 따라 남북 정부, 그리고 각계각층이 힘을 모아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실현하기 위해 함께 노력한다면 어려움을 능히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