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무좀약·순간접착제 안약 오인해 눈에 넣는 사고 주의

등록 2018-05-31 10:33:34 | 수정 2018-05-31 12:41:34

용기 형태 유사…시력 좋지 않은 고령층에서 다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안약 오인 점안사고는 총 133건에 달했다. 사진은 점안액 형태의 안약과 순간접착제 용기 모양 비교. (한국소비자원 제공)
무좀약, 순간접착제 등 안약 용기와 유사한 형태의 용기에 담긴 의약품이나 생활화학제품을 안약으로 오인하고 눈에 넣는 사고가 매년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안약 오인 점안사고가 총 133건에 이른다고 31일 밝혔다.

오인 품목은 무좀약이 55건(41.4%)으로 가장 많았고, 순간접착제 23건(17.3%), 전자담배 니코틴액 19건(14.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여드름치료제, 소독약, 천식치료제 등 의약품(16건·12%)이나 모기약(5건·3.8%) 등을 눈에 넣는 경우도 있었다.

안과전문의에 따르면 이들 제품이 눈에 들어갈 경우 자극감, 결막충혈, 시야흐림, 이물감 등이 있을 수 있다. 무좀약은 화상 정도가 심할 경우 시력저하, 이차 감염을 유발할 수 있다. 순간접착제는 제거 시 각·결막 찰과상과 결손이 생길 수 있다.

연령별 사고 발생 건수는 60대 35건(26.3%), 50대 27건(20.3%), 70대 이상 18건(13.5%) 등의 순으로, 50대 이상 고령층이 전체의 60.1%를 차지했다.

연령대별로 오인 품목에 차이를 보였는데 20~30대는 전자담배 니코틴액의 비중이 가장 높았고, 40대 이상은 무좀약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주요 오인품목의 용기 형상을 확인한 결과, 용기 형태와 크기, 입구, 개봉방식, 내용물의 색상 등이 안약과 유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제품에 표시된 글자 크기가 대체로 작아 시력이 좋지 않은 고령자, 안과수술 환자들의 오인 사용이 우려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안약 오인 점안사고 예방을 위해 ▲의약품은 원래의 용기와 종이상자에 그대로 넣어 생활화학제품과 분리 보관할 것 ▲사용 전 반드시 제품명을 확인할 것 ▲저시력 환자가 안약을 사용할 때는 보호자의 도움을 받을 것 등을 당부했다. 아울러 “눈에 잘못 넣었을 때는 즉시 물이나 식염수 등으로 씻어낸 후 해당 제품을 가지고 병원을 방문해 눈의 손상 유무를 확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