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명예훼손 혐의 지만원 씨 고소y
사회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명예훼손 혐의 지만원 씨 고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6-01 11:12:40 | 수정 : 2018-06-01 14:09:5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지 씨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임 실장 맞고소
지만원(왼쪽) 씨와 임종석 비서실장. (뉴시스)
임종석(52)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이 자신을 가리켜 주사파라고 말한 지만원(76)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지 씨는 임 실장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맞고소했다. 지 씨는 보수논객으로 5.18 광주민주화운동 배후에 북한군이 있다고 주장해 사회에 파문을 일으킨 인물이다.

임 실장의 고소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1부(홍승욱 부장검사)는 지난달 31일, 최근 지 씨를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왜 임 실장에게 '주사파'라는 표현을 했는지 조사했다고 밝혔다. 주사파는 북한 김일성의 지도이념인 주체사상파의 줄임말이다. 1980년대 중반 세력을 조성한 운동권 학생 일파가 주체사상을 지도이념과 지침으로 내세운 것으로 알려진다.

검찰에 따르면 지 씨는 지난해 자신의 홈페이지에 임 실장을 겨냥해 '주사파의 골수요 대부'·'지독한 빨갱이'라고 표현했다. 지 씨는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의 배후가 주사파라는 옛 안기부 발표 등을 근거로 이 같이 주장한 것으로 보인다. 임 실장은 1989년 3기 전대협 의장을 지냈다. 법원은 전대협의 후신 한국대학생총학생회연합(한총련)을 이적단체로 규정했지만 전대협은 이적단체로 규정하지 않았다.

임 실장의 고발이 있은 후 지 씨도 반격에 나섰다. 임 실장이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는 게 지 씨의 주장이다. 지 씨는 "임 실장이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임명되기 직전까지 북한 당국 계좌로 약 23억 원을 송금했다. 임 실장이 설립한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경문협)은 방송국으로부터 저작권료를 받아 북한 당국 계좌로 보냈다"고 주장했다. 지 씨는 31일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고, 시민 3489명이 고발에 동참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