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많아…니코틴은 유사

등록 2018-06-07 11:18:14 | 수정 2018-06-07 16:14:16

국제암연구소 1급 발암물질 분류 성분 5종 검출
식약처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 없어”

김장열 식품의약품안전처 소비자위해예방국장이 7일 오전 충북 청주 식약처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분석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식약처는 국내 판매 중인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포름알데히드, 벤젠 등 인체 발암물질이 검출됐으며 타르 함유량은 궐련형 전자담배 2개 제품에서 일반담배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뉴시스)
국내에 판매 중인 궐련형 전자담배 일부 제품의 타르 함유량이 일반 담배보다 높게 검출됐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니코틴 함유량은 일반담배와 유사하고, 국제암연구소가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는 성분도 5개나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분석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궐련형 전자담배가 지난해 5월 국내에 출시된 이후 유해성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급증함에 따라 주요 성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실시했다. 분석 대상은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앰버),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의 글로(브라이트 토바코), KT&G의 릴(체인지) 등 3개 제품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3개 제품의 니코틴 평균 함유량은 각각 글로 0.1mg, 릴 0.3mg, 아이코스0.5mg이었다. 시중에 많이 유통되는 일반담배(판매량 상위 100개 제품)의 니코틴 함유량은 0.01~0.7mg이다.

타르의 평균 함유량은 글로 4.8mg, 릴 9.1mg, 아이코스 9.3mg으로, 릴과 아이코스의 경우 일반담배의 타르 함유량 0.1~8.0mg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식약처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니코틴 함유량은 일반담배와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니코틴 자체가 중독성이 있기 때문에 궐련형 전자담배가 금연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다”며 “특히 2개 제품의 경우 타르의 함유량이 일반담배보다 높게 검출됐다는 것은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와 다른 유해물질을 포함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궐련형 전자담배(글로, 릴, 아이코스)와 일반담배(판매량 상위 100개 제품)의 니코틴·타르 함유량 비교.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또한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저감화를 권고하는 9개 성분 중 국제암연구소에서 인체 발암물질(1군)로 분류한 6개 성분을 분석한 결과, 벤조피렌 불검출~0.2ng, 니트로소노르니코틴 0.6~6.5ng, 니트로소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 0.8~4.5ng, 포름알데히드 1.5~2.6μg, 벤젠 0.03~0.1μg 등이 검출됐으며, 1,3-부타디엔은 검출되지 않았다.

나머지 3개 성분은 아세트알데히드 43.4~119.3μg, 아크롤레인 0.7~2.5μg, 일산화탄소 불검출~0.2mg의 결과를 보였다.

식약처는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벤조피렌, 벤젠 등 인체 발암물질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돼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며 “WHO 등 외국 연구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는 없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이번 분석결과를 담배 제품관리와 금연정책 등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한국인의 흡연행태 조사, 담배 유해성분 분석·공개, 이를 위한 법률개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