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용위기지역에 한시적 공공일자리 1910개 창출

등록 2018-06-07 14:10:44 | 수정 2018-06-07 16:14:56

군산, 거제 등 8개 지역 지정…7~12월 사업 운영

정부가 전북 군산, 경남 거제 등 8개 고용위기지역에 한시적으로 1900여 개의 공공일자리를 창출한다.

행정안전부는 고용위기지역의 실직자나 실직자 가족들의 생계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희망근로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고용위기지역은 고용사정이 현저히 악화되거나 악화될 우려가 있는 지역이다. 한국GM공장 폐쇄, 조선업의 장기 침체에 따른 고용지표 악화 등을 감안해 전북 군산, 전남 목포·영암, 울산 동구, 경남 창원 진해·통영·거제·고성 등 8개 지방자치단체가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됐다.

정부는 총 151억 8600만 원을 투입해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공공일자리 제공하는 사업을 운영한다. 전북 군산 500명, 전남 목포 200명, 영암 100명, 울산 동구 150명, 경남 창원 진해 240명, 통영 200명, 거제 300명, 고성 220명 총 191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희망근로 참여자는 고용위기지역의 실직자나 실직자 배우자를 우선 선발하며, 취업취약계층의 참여도 허용된다. 참여자에게는 4대 보험의 혜택이 제공되고, 1일 8시간 주 5일 근무를 원칙으로 하되, 65세 이상 고령자는 안전사고, 다른 일자리사업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주 15시간 이내로 근무시간을 제한한다.

각 지자체는 지역 여건·특성 등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대상 사업을 선정하되 재해예방사업, 산림폐기물 수집·제거 등 공익성 있는 일자리사업을 우선 발굴해 추진하며, 6~7월 참여자를 모집해 선발한다.

심보균 행안부 차관은 “희망근로 지원 사업이 고용위기지역의 실직자와 지역주민의 경제적 어려움 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경제위기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