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라돈침대 사태는 소비자 문제…건강역학조사 실시해야"

등록 2018-06-08 16:04:21 | 수정 2018-06-11 15:20:00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침대 회수 현황 공개하고 보상안 마련하라"

자료사진,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와 한국YMCA전국연맹 등 11개 회원단체가 지난달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원자력안전위원회관 앞에서 대진 라돈 침대 정부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했다. (뉴시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이하 소비자협회)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라돈침대 사태의 구체적인 소비자피해보상안을 요구했다. 소비자협회는 한국여성소비자연합·한국소비자연맹 등 11개 소비자단체로 구성했다.

소비자협회는 "지난달 3일 SBS가 침대에서 고농도 라돈이 나온다는 방송을 시작한 지 1달이 지났고, 대진침대 24종 중 21종 회수방침을 밝힌 원안위 25일자 발표가 있은 지도 2주가 지났지만 아직도 원활한 침대 회수가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라돈침대 사태가 전형적인 소비자 문제라며 소비자 입장에서 문제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가장 시급한 게 침대를 회수하고 소비자에게 신속하게 보상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도 현실은 이와 너무 동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소비자협회는 "지난달 21일 원안위가 매일 2000개 이상 수거해 1개월 이내 완료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대진침대가 행정명령에 불복해 회수 침대 종류의 연도 제한을 폐지하지 않아 회수신고조차 되지 않는 일들이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 피해 보상 차원에서 피해구제 접수와 집단분쟁조정을 발표했지만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는지 알 길이 없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문제가 된 라돈침대 매트리스 회수 현황을 공개하고 ▷피폭선량이 기준치 이내라고 했던 대진침대 3종의 매트리스 피폭선량 결과를 발표하고 ▷침대 외 제품 모나자이트 유통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폐 관련 질환으로만 국한한 소비자피해 범위를 확대해 건강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소비자 피해를 줄이기 위한 피해보상안 기준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