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증가하는 노인학대, 지난해 4622건 …가정 내 89.3%y
사회

매년 증가하는 노인학대, 지난해 4622건 …가정 내 89.3%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6-14 15:39:47 | 수정 : 2018-06-14 16:49:0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아들에 의한 학대 가장 많아…노노(老老)학대는 2190명
지난해 노인학대 사례가 4600여 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대사례는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전체 신고건수 중 30~40%가량이 학대사례로 판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2017 노인학대 현황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노인학대 신고 건수가 총 1만 3309건이며, 그 중 노인학대로 판정된 건수는 4622건(34.7%)이라고 14일 밝혔다.

노인학대 사례는 2013년 3520건, 2014년 3532건, 2015년 3818건, 2016년 4280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학대사례 중 재학대 건수도 2013년 212건, 2014년 208건, 2015년 229건, 2016년 249건, 2017년 359건으로 늘어나고 있다.

학대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장소는 가정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의 경우 4129건으로 전체의 89.3%를 차지했다. 그 외 생활시설 327건(7.1%), 공공장소 58건(1.3%), 병원 27건(0.6%), 이용시설 16건(0.3%) 등이었다.

학대 유형은 대개 여러 유형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데 정서적 학대가 3064건(42.0%)으로 가장 많았고, 신체적 학대 2651건(36.4%), 방임 649건(8.9%), 경제적 학대 411건(5.6%), 자기방임 291건(4.0%), 성적 학대 150건(2.1%), 유기 71건(1.0%) 등의 순이었다.

학대행위자는 아들인 경우가 1913건(37.5%)으로 가장 많았고, 배우자가 1263건(24.8%)으로 뒤를 이었다. 기관이 704건(13.8%), 딸이 424건(8.3%)이었으며, 학대피해 노인 본인이 스스로를 돌보지 못하거나 의도적으로 돌보지 않는 경우가 290건(5.7%)이었다.

60대 이상의 학대행위자가 노인을 학대하는 이른바 노노(老老)학대는 2190명으로, 전체 학대행위자(5101명)의 42.9%를 차지했다. 노노학대는 고령의 부부 간 배우자 학대, 고령의 노인이 스스로를 돌보지 않은 자기방임 유형의 학대, 고령의 자녀에 의한 학대 등이다.

한편 복지부는 이 같은 노인학대에 대한 대책으로 신고의무자 직군을 확대하고 교육 관리를 강화하며, 조기발견·신고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가정 내 노인학대 예방을 위해 가정 내 학대사례 심층분석, 정책자문 등 연구를 추진하여 올해 하반기까지 가정 내 학대예방을 위한 중장기 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아울러 노인학대 인식 개선을 위해 노인학대 예방의 날을 노인학대 신고 집중 홍보기간으로 운영하고, 경찰, 우체국 집배원 등과 연계해 다중밀집 공공장소 등에서 홍보 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
서귀포 해수욕장서 바다뱀 발견…전문가 “누룩뱀으로 예상”
제주 서귀포시 해수욕장에서 바다뱀이 발견돼 한때 입욕이 통제됐으...
지난주에만 온열질환자 556명 발생…올해 사망자 10명
전국적인 ‘가마솥 더위’가 이어지면서 온열질환자가 급증해 지난 ...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문재인 정부, ‘개혁’ 시늉하나…과거 정책이 주는 마약 거부하라”
‘소득 주도 성장’·‘혁신 성장’·‘공정 경제’를 핵심 경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